브레인뉴스

국내 경제학자 논문, 사이언스지 첫 게재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경제학자의 논문이 세계적 학술지인 ’사이언스’지에 게재됐다.

경북대학교는 경제통상학부 최정규(41) 교수가 ‘제 1저자(First Author)’로 참여한 논문 ‘자기집단중심적 이타성과 전쟁의 공동진화(The Coevolution of Parochial Altruism and War)’가 사이언스 318호(Science Vol. 318)에 게재됐다고 26일 밝혔다.

수많은 행위자가 상호작용하면서 돌발적 결과를 빚어내는 ‘복잡 작용 시스템’으로 경제를 이해하는 이른바 ‘복잡계 경제학’의 메카격인 미국 산타페연구소(Santa Fe Institute)의 새뮤얼 보울스(Samuel Bowles) 교수가 교신저자(Corresponding Author)로 참여, 집필한 이 논문은 이타성이 ‘외부인에 대한 적대적 태도’와 결합 함으로써 ‘이타성의 진화’가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게임이론적 모델을 적용시켜 함께 논의했다는 점에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 교수는 논문을 통해 인간 사회에서 흔히 발견되는 행위적 속성이지만 그동안 따로 연구돼 온 ‘이타성(Altruism)’과 ‘자기집단 중심주의(Parochialism)’가 어떻게 함께 진화할 수 있는 가를 자체 개발한 컴퓨터 시뮬레이션인 ‘행위자 기반 시뮬레이션’을 통해 보여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즉 이타성은 행위자에게는 비용 또는 손해가 수반되지만 집단에게는 편익을 주는 행위를 말하고 자기집단중심주의는 타민족, 타종교, 타인종 등 행위자가 속한 집단의 외부인에 대해 보이는 적대적 태도를 의미한다.

이 두 행위적 속성이 결합돼 자기 집단의 구성원에게는 이타적이지만 외부인에게는 적대적 태도를 보이는 ‘자기집단중심적 이타성(Parochial altruism)’이 어떻게 존재할 수 있는 지의 여부는 그동안 진화적 관점에서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로 간주돼 왔다.

최 교수는 이 같은 의문에 대해 이타성이나 외부인에 대한 적대적 태도는 독립적으로 진화할 수 없지만 그 결합체인 ‘자기집단중심적 이타성’은 집단간의 적대적 경쟁을 보다 빈번하게 일어나게 만들고, 또 그 적대적 경쟁에서 승리할 가능성을 높임으로써 진화해 왔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실험을 통해 결론 내렸다.

이는 사회 생물학 분야에서 이타성의 진화를 설명해온 기존의 두 가지 경로 즉, 윌리엄 해밀턴의 ‘친족선별 이론’과 로버트 트리버스의 ‘호혜성 이론’이 아닌 또다른 이론적 가능성을 열었다는 점에서 높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때문에 최 교수의 이론은 현재 전세계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민족간, 인종간, 종교간 갈등의 뿌리를 규명하는데도 상당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최 교수는 “민족주의나 종교적 갈등, 전쟁 등은 현재 우리 시대에 나타나는 자기집단중심적 이타성의 한 표현이며 조세 등을 통해 자신의 소득 상당부분을 공공영역에 지출해 공공의 혜택을 다른 사람들과 나누는데는 동의하면서도 극심한 빈곤상태에 처해 있는 다른 나라의 국민들에게 지출되는 소득의 비중은 1%도 안된다는 것 역시 자기집단적 이타성의 예”라고 밝혔다.

서울대 경제학과 학ㆍ석사 과정을 거쳐 2003년 미국 매사추세츠 주립대학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은 뒤 산타페연구소에서 1년 5개월간 박사 후 과정(포스트 닥)을 밟은 최 교수는 2005년부터 경북대 교수로 근무하고 있다.

최 교수는 경북대가 우수연구논문 저술을 독려하기 위해 사이언스와 네이처지에 논문을 게재할 경우 1인당 최고 1억원까지 지급키로 한 학술장려금 제도의 첫 수혜자가 될 전망이다.

Copyright 연합뉴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