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23개 국립대, 외국인 전임교원 22명 불과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대학의 국제화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는 가운데 국립대 및 사립대학들의 전임강사 이상 외국인 전임교원의 비율은 3.75%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14일 한나라당 이성권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06년도 외국인 전임교원 현황자료'에 따르면 국립대 23개교와 사립대 149개교 가운데 시간강사나 겸임교수가 아닌 전임강사 이상의 외국인 교수 수는 정교수 171명, 부교수 154명, 조교수 293명, 전임강사 1천460명 등 총 2천78명이었다.

이는 전체 대학 전임교원 5만5천343명의 3.75% 수준이다.

23개 국립대 중 외국인 전임교원을 채용한 대학은 8개 대학으로 그 숫자는 22명에 불과해 전체 전임교원(1만3천214명)의 0.17%였다. 서울대가 8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북대와 부경대가 각각 4명이었다. 비율로 보면 서울대는 전체 전임교원 1천733명의 전임교원 중 외국인 전임교원은 0.46%에 불과했다.

149개 사립대의 외국인 전임교원의 수는 1천976명으로 전체 전임교원 3만9천406명의 5.01%였다. 그러나 31개 사립대의 경우, 외국인 전임교원이 전무했다.

학교별로는 홍익대가 131명으로 가장 많았고, 한국외대(86명), 한양대(75명), 경희대(62명), 동서대(62명), 고려대(59명), 수원대(57명), 연세대(52명), 부산외국어대(51명), 동국대(49명)가 차례대로 10위안에 들었다.

성균관대(47명), 중앙대(41명), 이화여대(36명), 포항공과대(22명) 등은 10위 내에 들지 못했다.

비율을 기준으로 할 경우, 부산외국어대가 23.5%(217명 중 51명)로 가장 높았고, 홍익대 22.24%(589명 중 131명), 동서대 21.5%(288명 중 62명), 수원대 18.9%(302명 중 57명), 한국외대 18.26%(471명 중 86명)의 순이었다.

외국인 전임교원 비율이 10% 이상인 사립대는 149개 대학 중 21개교였으며, 이 중 신학대학이나 교원이 100명 미만인 경우를 제외하면 13개 대학만이 10%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전임교원 비율이 1%도 되지 않는 사립대도 11개교에 달했다.

소위 명문 사립대들도 외국인 전임교원 비율이 저조하긴 마찬가지였다. 포항공대가 9.82%(224명 중 22명)으로 그나마 가장 높은 가운데 고려대 4.74%(1천246명 중 59명), 이화여대 4.19%(859명 중 36명), 연세대 3.10%(1천677명 중 52명), 서강대 2.47%(324명 중 8명)에 그쳤다.

한편, 전체 국립대와 사립대 119개(신학대 및 전임교원 100명 미만인 53개교 제외)를 대상으로 전임교원 비율을 살펴보면 서울대는 90위에 그쳤고, 사립인 고려대와 이화여대는 49위와 56위, 연세대는 65위로 각각 나타났다.

이 의원은 "외국인 전임교수가 모두 경쟁력이 있다는 것은 아니지만 전문인재 채용에서는 국적을 가릴 필요가 없다"며 "세계속의 경쟁력 있는 대학으로 발전하려면 특히 국립대들은 적극적으로 외국인 전임교수 인력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