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교수 승진ㆍ정년보장 힘들어진다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성균관대ㆍ서강대 등 심사기준 높여 '승진비율↓'

최근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정년보장 심사에서 교수 15명을 무더기 탈락시킨 것으로 알려지면서 '교수 철밥통 깨기'가 대학가에서 다시 주목받고 있다.

대학들은 '일단 임용된 뒤에는 때가 되면 승진하고 정년보장 받는다'는 기존 교수사회의 통념을 깨기 위해 본부 또는 단과대 차원에서 교수 승진 기준을 크게 높이고 정년보장 요건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성균관대는 올해 2학기 승진 대상에 포함된 교수 77명 가운데 28명이 심사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해 심사 신청을 유보하거나 탈락한 비율이 36.4%에 달했다고 2일 밝혔다.

성대 관계자는 "그동안 100%에 가까운 재직 교수 대부분이 정년을 보장받았지만 2005년 도입한 '신 인사제도'가 정착되는 2010년께는 70%대로 내려갈 것으로 본다"며 "그동안 무임승차해 승진하고 정년을 보장받던 교수들이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서강대는 지난해 본부 차원의 승진 기준을 높였으며 이공계를 중심으로 한 학부또는 전공 차원에서 본부 기준보다 한결 강화된 승진 및 정년보장 심사 기준을 도입하고 있다.

서강대는 조교수가 된 지 4년이 지나면 부교수 승진 대상에 포함되고 부교수가 된 지 5년이 지나면 정교수 승진 및 정년보장 심사 대상에 포함되는데 심사 신청을 연기하는 교수들이 점차 늘고 있다고 전했다.

서강대 관계자는 "부교수 및 정교수 승진을 연기할 수 있는 기간이 1∼2년으로 제한돼 있어 이 사이에도 높아진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한 교원은 학교를 떠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화여대는 승진 심사 기준을 점차 강화할 방침이며 올 1학기의 경우 정교수 승진 대상자 가운데 52.4%만 승진에 성공했으며 나머지 교수들은 승진 심사를 유보하거나 심사에서 탈락했다고 밝혔다.

연세대 서울캠퍼스도 올 2학기 승진심사 대상 교수 71명 가운데 20명만 교원 인사위원회를 최종 통과해 승진함으로써 28%에 불과한 통과율을 보였다.

연세대 관계자는 "승진심사 제도가 강화된 것은 사실인 것 같다. 각 단과대와 학과의 내규가 엄정해져 실적이 떨어지면 승진이 유보되거나 탈락하는 일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립대인 서울대 역시 작년과 올 초 공대, 자연대, 경영대, 사범대 등 일부 단과대학을 중심으로 승진 및 정년보장 심사 기준을 크게 높였으며 학문 분야별로 다른 심사 기준을 본부 차원에서 취합해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계획이다.

서울대 관계자는 "예전부터 승진 정원 및 심사 대상자 규모 등에 따라 매 학기 30% 안팎의 심사 신청 유보율을 보여와 아직 특이할 만한 상황은 아니다"라면서도 "강화된 기준으로 인해 심사를 미루는 교수들이 점차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Copyright 연합뉴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