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누리사업 취소, 부산지역 대학 피해 속출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부산 동서대학교가 중심이 돼 추진하던 영상관련 누리(NURI.지방대학혁신역량강화)사업이 진행과정에서 각종 위법 사실이 드러나취소되면서 동명대, 부경대 등 협력대학들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15일 동명대에 따르면 2004년부터 진행된 누리사업이 지난 2월 교육부로부터 취소된 뒤 참여학생에 대한 장학금 지급이 전면 중단되고 영상관련 기자재도 일부만도입된 채 방치돼 무용지물이 되고 있다.

동명대는 사업 첫해인 2004년 교육부로부터 13억원을 비롯, 2005년과 지난해 각각 11억원을 지원받아 관련사업을 추진해 왔다.

그러나 지난해 10월 사업추진 중심대학인 동서대에서 자금 유용혐의가 드러나지난해 초 지원받았던 11억원 가운데 9억원을 환수당하면서 사실상 모든 사업이 중단됐다.

이 때문에 이 사업에 참여했던 신문방송학과와 영상애니메이션학과 재학생들에대한 장학금 4억원을 지급하지 못했고, 올해 신입생 160명에 대한 장학금 지급 약속도 지키지 못하고 있다.

특히 올해 신입생들은 대학측으로부터 장학금 지급을 약속받고 입학했기 때문에피해가 더 클 수 밖에 없다.

또 수억원을 들여 방송 편집장비 등을 구입했지만 이와 연계된 나머지 장비 구매가 중단돼 이미 구입한 기자재가 무용지물 상태라고 대학측은 밝혔다.

동명대 산학협력단 노태정 단장은 "사업취소의 발단과 원인은 동서대에 있기 때문에 이미 발생한 피해액과 사업 중단으로 향후 2년간 받지 못할 국고지원금 등 32억원에 대한 피해 배상을 동서대에 청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노 단장은 또 "교육부가 누리사업 취소후 재선정 공모에서 잘못이 없는 협력대학까지 모두 탈락시킨 것은 예산낭비는 물론 영상관련 누리사업의 파행을 자초하는것"이라고 비판했다.

부경대도 2004년부터 매년 7억원을 지원받아 신문방송학과와 국제대학원 영상학과 학생들을 상대로 현장실습과 함께 장학금을 지급해 왔으나 중도에 사업이 취소되면서 학생들이 진로결정에 혼란을 겪고 있다.

사업 중심대학이던 동서대도 학교 자체 예산으로 2009년까지 사업을 이어간다는계획을 세웠지만 사업축소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동서대는 영상매스컴학부, 디지털콘텐츠학부 등 9개 학과 학생과 이들 학과 신입생들에게 예정대로 장학금을 지급하고 게임개발 등 20여개에 이르는 영화영상콘텐츠 관련 산학협력사업에도 올해 자체 예산 2억3천여만원을 투입해 그대로 추진하고있다.

그러나 학생들의 영화영상업체 현장실습, 현장방문, 어학연수 등은 당초 계획보다 20%가량 줄여 추진키로 했다.

교육부는 동서대 누리사업단 소속 최모 교수가 장비사용료, 인건비 등을 허위청구하는 방식으로 2억2천여만원을 빼돌린 혐의로 검찰에 기소되자 사업을 취소했으며, 지난 13일 재선정 공모를 통해 영산대(중심대학), 부산대, 동의과학대를 사업추진 대학으로 다시 선정했다.

이종민 ljm703@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