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100大 글로벌대학에 한국은 없다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한국대학은 한 곳도 없어..

일본대학은 5개나 뽑혀 전세계에서 가장 세계화된 대학은 미국의 하버드대(大)라는 조사결과가 13일 나왔다.

미국의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이날 외국학생 입학허용과 외국대학과의 학생 교류 등 대학의 개방성과 학문적 다양성, 연구성과 등을 고려해 자체 평가한 `세계 100대 글로벌 대학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 세계 최고의 글로벌대학으로는 미국의 하버드대가 선정됐고, 스 탠퍼드대와 예일대, 캘리포니아공대, UC버클리, 케임브리지대학, MIT, 옥스퍼드 UC 샌프란시스코, 콜롬비아대 등 미국과 영국 대학이 2~10위를 차지했다.

한국의 대학은 100대 글로벌 대학에 단 한 곳도 선정되지 않았고, 중국(홍콩 제 외)의 대학도 한 곳도 명단을 올리지 못해 `우물안 개구리`임을 드러냈다.

아시아권에서는 도쿄대가 16위로 아시아 최고의 글로벌대학으로 꼽혔다.

일본 대학 가운데는 도쿄대를 비롯해 교토대(29위), 오사카대(57위), 도호쿠대( 68위), 나고야대(94위) 등 5개 대학이, 싱가포르 대학 중에선 싱가포르국립대와 난 양기술대 2개가, 홍콩 대학 가운데선 홍콩대(69위)와 홍콩차이니스대 등 2개가 각각 100대 글로벌 대학에 뽑혔다.

`뉴스위크`는 이번 평가에서 ▲ 빈번한 논문 인용 연구자수, 과학 전문지인 `네 이처`와 `사이언스` 게재논문수, 사회과학 논문인용지수인 SSCI와 예술 및 인문과학 논문인용지수인 A&HCI 등을 50% ▲외국인교수수, 외국인 학생 수, 교수당 논문인용 수, 학생대 교수 비율 등을 40% ▲도서관 보관도서규모 10% 등을 각각 반영해 조사 했다고 밝혔다.

한편, 뉴스위크는 명문대학의 상징인 미 북동부의 8개 사립대학(하버드대, 예일 대, 콜럼비아대, 프린스턴대, 펜실베이니아대, 코널대 다트머스대, 브라운대)을 가 리키는 `아이비(IVY)리그`가 최근엔 학생들간에 경쟁이 강화되면서 25개 명문대학을 가리키는 `뉴 아이비즈`로 바뀌었다면서 그 명단을 공개했다.

뉴스위크는 `뉴 아이비즈`에 속한 대학으로 보스턴 에모리대, 미시간대, 뉴욕대, 노스캐롤라이나대, 리드대, 라이스대, 로체스터대, UC 로스앤젤레스, 버지니아대, 세인트루이스 워싱턴대 등을 꼽았다.

bingso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