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실적부진 국가 연구개발사업단장 중도교체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프론티어 사업 6개 사업단 평가..인간유전체 사업단장 퇴진
뇌기능 활용연구사업단 등 4개 사업단은 ’우수’ 평가

정부가 원천기술 확보 및 실용화를 위해 추진하는 대형 연구개발사업인 ’21세기 프론티어사업’ 중 인간유전체 기능연구 등 일부사업에 문제점이 지적돼 사업단장이 교체된다.

과학기술부는 ’뇌기능 활용 연구사업단’과 ’고효율수소 에너지사업단’등 6개 프론티어 연구개발 사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평가에서 인간유전체 기능연구의 목표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점을 밝혀냈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과기부는 인간유전체 기능연구사업단 유향숙 단장을 퇴진시키고, 조만간 새 단장을 공모하기로 했다.

정부가 대형 연구개발사업의 운영책임을 물어 사업단장을 퇴진시키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과기부는 “인간유전체 기능연구사업단은 연구기반 구축과 기초연구 수행 등에서 괄목한 성과를 거뒀으나 사업종료시한인 2010년까지 불과 4년이 남은 상황에서도 목표를 제대로 설정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돼 사업단장을 교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간유전체 기능연구사업단은 또 ’백화점식’ 연구개발 등 다른 문제점도 드러냈다고 과기부는 설명했다.

테라급 나노소자개발사업단의 경우 사업 중복과 함께 일부 대기업에서 이미 확보한 기술을 연구개발 목표로 설정하는 등의 문제점이 드러나 사업비 축소 등 사업규모 조정이 불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과기부는 테라급 나노소자개발사업단의 경우 사안이 비교적 경미한 점을 들어 사업단장 교체 등 강도높은 조치는 취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2003년 1단계 사업이 끝난 뇌기능 활용 연구사업단의 경우 국내 특허출원 35건, 국외 출원 23건 등 특허출원 실적 외에 8억9천만원의 기술료 수입을 올리는 등 매우 양호한 실적을 거둔 것으로 평가됐다.

뇌기능 활용 연구사업단은 사업기간 뇌질환 치매치료제 후보물질 ’AAD-2004’를 개발하는 등 뇌연구의 인프라를 확고히 구축한 것으로 평가됐다.

또 같은 시기에 고효율 수소에너지 연구사업단도 국내 특허출원 62건, 국외출원 6건 외에 1억8천400만원의 기술료 실적을 올린 것으로 파악되는 등 매우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이어 최근 2단계 사업이 끝난 자생식물 이용기술 개발사업단과 자원재활용 기?개발사업단 등 2개 사업의 경우 국내 특허출원 298건, 국외출원 103건 외에 10억원의 기술료 실적을 올렸다.

자생식물의 경우에도 국내 199건, 국외 45건 등의 특허출원 실적과 9억5천800만원의 기술료 수입실적을 거둔 것으로 평가됐다.

프론티어 연구개발사업은 핵심 기초원천기술 확보와 실용화를 위해 사업단별로 평균 80억∼100억원이 지원되는 10년 단위의 정부 연구개발사업으로 통상 3년마다 평가를 받게 된다.

서울=연합뉴스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