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국립대교수 채용·인사 경쟁체제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국립대학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교수 채용과 인사, 성과급 지급 등에 있어 과감한 경쟁시스템이 도입된다.

대학 특성화에 맞지 않는 학과ㆍ학부 등을 없애고 특성화에 적합한 학과ㆍ학부를 집중 육성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교육인적자원부는 15일 국립대학의 자율적 혁신분위기를 확산시켜 대학 경쟁력및 고객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2006년도 국립대학 혁신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계획에 따르면 우선 국립대학 특성화를 위해 교수의 채용ㆍ평가ㆍ보상을 능력에따라 차별화하는 등 과감한 교수 경쟁 시스템을 도입키로 했다.

교육부는 특히 특성화 유형과 교수 특성 등에 따른 차별화된 업적평가 방법을마련해 그 결과를 교수의 승진ㆍ정년보장ㆍ재임용ㆍ성과급 등에 반영키로 했다.

이는 대부분 국립대학에서 유지되고 있는 연공서열식 교수인사 시스템을 바꾸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특성화를 제대로 추진하는 곳에 대해서는 교원정원을 집중 배정하고 정원을 배정받고도 제때 충원하지 않을 경우 정원 배정 자체를 회수키로 했다.

우수한 교수 영입을 위해 외부 인사가 참여하는 '타깃채용위원회'를 가동하는등 교수 채용방식도 다양화된다.

교육부는 이와 함께 대학 특성화에 부합하는 학부 등 교육조직을 갖출수 있도록사회적ㆍ지역적 수요, 충원율, 중도 탈락률, 취업률 등을 반영한 정원관리 정보시스템을 구축해 성과가 낮을 경우 해당 학부 등을 없애기로 했다.

또 교수, 학생, 기업 등이 참여하는 교육과정 운영 개편위원회를 설치해 학문변화와 사회수요에 부응하는 지속적인 교육과정 개편을 추진키로 했다.

대학정책과 김대성 서기관은 "개별 국립대학들이 실정에 맞게 자율적으로 자체혁신계획을 수립해 추진하도록 했다"며 "금년말에 개별대학의 혁신수준을 평가해 그결과에 따라 대학교원 배정이나 성과급 등 보상을 차등화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