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어떤 것을 연구부정행위라 하나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황우석 전 서울대 교수의 줄기세포 논문 조작 사건을 계기로 연구자의 연구부정행위를 방지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하려는 과학계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과학기술부가 국가 차원에서 연구윤리 및 연구진실성 확보를 위한 가이드라인(지침)을 내놓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초안 형태로 공개된 이 가이드라인은 과학기술분야 국가연구개발사업을 수행하는 모든 연구기관이 반드시 지켜야 하는 지침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이 지침 중에서 특히 눈길을 끄는 부분은 과연 연구부정행위란 무엇이며, 어떤 것을 연구부정행위라고 말하는지 그 유형과 정의를 규정한 대목.

가이드라인은 총칙 제4조에서 연구부정행위를 연구 기획과 연구비 신청, 연구 수행, 연구결과 보고 및 발표 과정에서 연구자가 '위조', '변조', '표절'하고 나아가 부당하게 공로를 배분하는 행위와 기타 부당한 행위로 정의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위조란 존재하지 않는 연구자료나 결과를 허위로 만들어 내는 행위로 규정했다.

또 변조는 연구재료나 장비, 과정 등을 인위적으로 조작하거나 데이터를 임의로 변형 또는 삭제함으로써 연구내용과 결과를 왜곡하는 행위라고 풀이했다.

표절이란 다른 사람의 연구내용과 결과, 아이디어 등을 정당한 승인 또는 인용 없이 도용하는 행위라고 해석했다.

연구내용과 결과에 중요한 공헌을 한 사람에게 정당한 이유없이 논문저자 자격을 주지 않거나 거꾸로 기여가 없는 자에게 감사 표시나 예우 등의 이유로 논문저자 자격을 부여하는 행위도 '부당한 공로배분'이라고 해서 연구부정행위의 하나로 못박았다.

가이드라인은 나아가 연구자 본인 또는 다른 연구자의 부정행위 혐의에 대한 조사를 고의로 방해하거나 제보자에게 위해를 가하는 행위와 기타 과학기술계에서 통상적으로 용인되는 범위를 심각하게 벗어나는 행위도 연구부정행위로 간주했다.

가이드라인은 이 같은 연구부정행위 이외에도 연구기관 차원에서 대응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부정행위에 대해서도 내부 구성원의 동의를 거쳐 자체적으로 연구부정행위 유형으로 규정할 수 있도록 했다.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