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교수 70% 징계감, 보복인사이다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2004년 도한호 총장 취임 이후 안정을 찾아가던 침례신학대가 재단 이사회의 자체감사로 다시 한번 소용돌이에 휩싸일 전망이다.

21일 침례신학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27일부터 2개월여간 진행된 재단이사회 특별 감사 결과, 도 총장을 비롯한 45명의 교수 가운데 70%가 넘는 33명이 파면 또는 해임, 고발, 정직 등의 징계대상자로 조사됐다.

도 총장의 경우 이번 감사에서 ▲부당한 예산 집행 ▲국가 계약법 시행령 위반▲직무수행능력 부족 등으로 해임 및 고발, 변상조치 대상에 올랐다.

또 A교수는 교원임용 및 업적평가 부당 관여 문제로 파면 및 고발 조치, B교수는 부당입시 관여 등으로 해임 조치, C교수는 시험 문제 사전유출 등으로 정직 3개월과 고발 조치 대상에 각각 포함됐다.

또 사문서 위조, 회계 예.결산 업무소홀 등 이유로 대학직원 3명도 해임을 비롯해 변상조치, 정직, 경고 등 처분토록 했다.

회계, 재무, 인사 등 침신대 운영 전반에 대한 재단이사회의 특별감사는 매우 이례적인 일로 23일 열리는 이사회(17인)에서 감사결과를 최종 의결하게 된다.

침신대 관계자는 "특별 감사팀에 의한 징계 요청으로 최종 징계결정이 난 것이 아니다"라며 "이사회에서 해당자들의 석명 등을 듣고 이유가 있을 경우 징계위원회를 열어 최종적으로 처리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교수들은 21일 오후 성명을 통해 '징계대상자 가운데 28명이 2004년 학교개혁을 요구하며 서명운동을 벌인 교수들로 이번 법인 이사회의 특별감사는 표적 보복 감사의 전형'이라며 '비상대책위원회를 통해 외부의 공적인 감사 요청과 민.형사상 법적 대응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학 한 교수는 "사립학교에 왜 개방형이사제가 필요한 지를 보여주고 있다"며 "감사 내용대로 징계안이 이사회에서 받아들여진다면 학교의 학사행정은 마비되고 개강을 앞둔 학생들의 수업권도 박탈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침신대는 2004년 6월 학내분규 등으로 허 긴 총장이 사퇴하고 도한호 총장이 취임했지만 학교 인사, 교원 임용, 예산 운영 등을 놓고 내부적인 갈등을 빚어왔다.

[대전=연합뉴스 윤석이 기자, seokyee@yna.co.kr]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