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부산·경남지역 국립대 권역별 통합안에 난색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25일 '권역별 국립대 구조개혁 정책간담회'서

부산·경남지역 국립대학들이 열린우리당에서 추진하고 있는 권역별 국립대 통합안에 난색을 표했다.

25일 부산 해운대그랜드호텔에서 열린우리당 지병문 의원 주관으로 열린 '권역별 국립대 구조개혁 정책간담회'에서 부경대와 경상대, 창원대 등 부산·경남지역 8개 국립대 관계자들은 열린우리당이 추진중인 권역별 국립대 통합을 강제하는 법안에 사실상 반대 입장을 밝혔다.

목연수 부경대 총장은 "1도 1국립대 통합안과 같은 통합방식을 채택하기에 앞서 정부는 경쟁력 없는 대학들이 자연도태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하고 이에 따른 재정지원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김현태 창원대 총장도 "1도 1국립대 안이 제출돼 국립대들이 혼란 상황에 빠졌다"며 "1도 1국립대 통합안이 규모의 경제효과를 노리려는 것으로 보이지만 이것이 대학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유일한 방안인지 깊이 생각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이어 "법제화를 통한 강제 국립대 통합이 아니라 빠른 사회 변화에 적응하도록 대학 특성화 쪽으로 구조개혁을 전개해야 하며 통합을 하더라도 지역적 상황과 대학 간의 관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판단해야한다"고 덧붙였다.

토론에 앞서 백종국 경상대 교수는 간담회 주제발표에서 "전국 48개 국립대 중 특성화된 전문대를 제외한 43개 종합대, 산업대, 교육대들을 1개 권역에 1개 통합거점대학으로 묶는 작업이 필요하다"며 '1도 1국립대 통합안'을 제시했다.

백 교수는 또 "이들 통합거점대학교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현재 서울대 수준의 지원을 할 필요가 있으며 이 안이 시행되면 한국은 2015년 정도까지 적어도 3-4개 국립대를 세계 1백위권 안으로 진입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지병문 의원은 지난 17일부터 2주 동안 권역별로 순회 정책간담회를 열어 광역단체장과 국립대 총장 등의 의견을 수렴중이며 2월께 대전·충남·충북과 강원, 대구·경북, 부산·경남·울산 등 10개 권역별로 거점대학교를 중심으로 국립대를 통합하는 방안을 담은 법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연합)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