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제주대 의대 전임교원 공채 미달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제주대 의과대학 전임교원 공채 지원자가 부족해 일부 교육과목의 수업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14일 제주대에 따르면 2006학년도 1학기 전임교원 공채 접수 결과, 의과대의 경우 25명 모집에 불과 14명만 지원했으며 마취통증의학, 핵의학, 성형외과학, 생리학 분야는 지원자가 전무했다.

특히 핵의학과 성형외과학은 2005학년도 2학기 때도 지원자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으며, 같은 시기 공채에서 지원자가 없었던 진단방사선과학과 안과학의 경우는 이번 공채에서 지원자가 모집인원에 미달됐다.

이에 따라 전문의가 없는 일부 교육과목은 공중보건의가 수업을 담당하는 등 수업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의과대 관계자는 "예를 들어 핵의학은 대학으로서 꼭 필요한 분야지만 이에 대한 전문의가 많이 없어 공중보건의가 수업을 담당하고 있다"며 "교원이 부족한 과목들은 서울대를 비롯해 다른 대학들로부터 강의를 지원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직까지도 제주대 의과대에 대해 신설 의과대라는 인식을 많이 갖고 있는 것 같다"며 "섬이라는 지리적 특성도 지원자들을 머뭇거리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