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부끄럽지만 농땡이 교수많아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정운찬 총장 일부 불성실 교수들에 쓴소리

“1주일에 하루 나오는 서울대 교수들이 있습니다. 창피를 좀 주세요.”정운찬 서울대 총장이 업무와 교육에 불성실한 일부 서울대 교수들에게 쓴소리를 했다. 정 총장은 18일 기자들과 만나 “부끄러운 일이지만 1주일에 딱 하루 학교에 나오는 교수들이 서울대에있다. 수업을 하루에 몰아넣고 나머지는 나오지 않는다”며 “기자들이 이런 교수들을 찾아 기사로 비판해 창피를 주라”고 말했다.

그는 “인문대, 사회대, 사범대 교수 연구실을 얼마간 돌아보면실상을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주 4일 근무도 안 하는 교수가있다. 심지어 주중에 골프를 치는 교수가 있다는 말까지 들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 총장은 특히 “대학은 연구기관일 뿐 아니라 교육기관이므로,교수들은 강사가 되지 말고 전인교육을 할 수 있는 선생이 돼야한다”며 “연구가 바쁘다고 학생들 교육에 소홀해서 되겠느냐”고 비난했다. 그는 “학술지 논문 게재 건수 등 연구실적으로만 교수를 평가하다보니 그런 모양”이라며 “외국 대학의 경우노벨상을 받은 석학들도 학생들을 가르치는 데 게을리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정 총장은 “교수는 학생들에게 모범이 될 수 있는 선생이 되는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1주일에 5일은 학교에 나와 학생들과 자주 만나고 접촉하면서 강의를 더욱 잘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장은 “주당 수업시간을 현행 9시간에서 6시간 이하로 대폭 줄여달라는 교수들의 요구가 많았는데결정을 유보했다”며 “지금도 논문지도 수업을 빼면 실제 주당수업시간은 6시간에 그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총장의 쓴소리는 인문사회계열 교수들에게 국한되지 않았다.

그는 이공계 교수들의 도에 지나친 외국 방문에도 화살을 돌렸다.

정 총장은 “서울대만큼 교수들이 외국여행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대학도 드물 것”이라며 “학기중 해외여행을 허용했더니 이공계 교수들이 너무 자주 나간다”고 말했다. 그는 “아무리 연구목적이라고 하지만 일부 교수들은 학기중에 강의를 미루고 해외로 나가는 것을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한다”고 쏘아붙였다.

이동현 [offramp@munhwa.com]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