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2단계 BK21사업비 지역균등 배분해야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내년부터 시작되는 2단계 BK21 사업과 관련해전국거점국립대학교총장협의회(회장 조무제 경상대 총장)가 사업비의 지역균등 배분을 요구하고 나섰다.

협의회는 18일 낮 서울교육문화회관에서 간담회를 갖고 전체 예산 3천억원 중서울 등 수도권에 2천500억원, 지방에 500억원을 배분하려던 2단계 BK21 사업비를 5: 5로 균등하게 배분할 것을 요구하는 건의문을 채택했다.

간담회에는 조무제 회장과 엄상현 교육인적자원부 BK21 기획단장을 비롯해 서울대학교를 제외한 9개 대학 총장과 산학협력단장이 참석했다.

협의회는 건의문에서 "2단계 BK21사업은 대학의 연구역량강화와 지역균형발전을주목적으로 하고 있는 만큼 지방대학에 대한 예산 배분은 당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따라서 전체 예산 3천억원 중 서울 등 수도권에 2천500억원, 지방에 500억원을 배분하려던 당초 계획을 바꿔 수도권과 지방에 5대5의 비율로 예산을 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단계 BK21사업은 내년부터 2012년까지 7년간 매년 3천억원씩 모두 2조1천억원이 투입돼 연간 2만여명의 대학원 석ㆍ박사생을 지원한다.

이성한 [ofcourse@yna.co.kr]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