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이공계교수 절반이상, 전공선택 후회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교수 87% "위기 심각한 상황"…"처우개선등 사회인식 바꿔야"

이공계 교수 10명 가운데 9명은 이공계의 위기가 심각하다고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산업자원부의 ‘이공계 위기 극복을 위한 전국 교수 설문조사’에 따르면 이공계 위기에 대해 응답 교수의 87%가 ‘심각하다’고 답했으며, ‘위기가 있으나 큰 문제는 아니다’고 응답한 교수는 13%에 불과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한국고등기술원이 지난달 전국 이공계 교수들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287명이 응답했다.

이공계 선택을 후회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 ‘후회한 적 없다’는 44%, ‘후회는 아니더라도 다른 전공의 교수가 부럽다고 생각한 적 있다’가 34%, ‘자주 한다’가 2%, ‘가끔 한다’가 18%로 절반 이상의 이공계 교수가 자신의 전공에 만족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취직을 못한 졸업생들이 교육이나 연구지도에 영향을 주느냐’는 질문엔 응답자의 55%가 ‘지대한 영향을 준다’, 29%는 ‘별 영향을 주지 않는다’, 5%는 ‘전혀 영향이 없다’고 답했다.

또 ‘이공계 위기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45%가 ‘엔지니어에 대한 사회적 인정이나 대우가 낮은 현상’, 32%가 ‘대학진학 시 의대나 인문계를 선호하는 현상’이라고 말했다.

위기 극복 방법으로는 ‘이공계에 대한 사회인식을 바꿔야 한다’(47%), ‘이공계 대학생들에게 병역이나 장학금 등 특혜를 부여해야 한다’(18%)고 답했다.

이 밖에 ‘이공계 미취업 대졸자의 수는 증가하는 반면 중소기업 기술인력은 부족한 실정의 이유’에 대해 46%는 ‘중소기업의 처우가 박하기 때문’, 42%는 ‘대기업을 선호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