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광주 4년제 대학부설연구소 대부분 유명무실 운영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광주 4년제 대학부설연구소 대부분이 유명무실하게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학벌 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 모임(시민모임)은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대학알리미에 공시된 2020년 광주지역 4년제 국립·사립대학 11개교가 운영하는 부설연구소 157곳을 분석한 결과, 전체의 78.8%인 123곳이 국내외 학술행사를 단 한 차례도 개최하지 않았다"며 "사실상 유령연구소다"고 지적했다.

시민 모임은 "국립대인 전남대 부설연구소(5개)만 유일하게 5차례 국제학술행사를 개최했고, 사립대 부설연구소들은 단 한 차례도 국제학술행사를 개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시민모임은 부설연구소 소속 전임연구원은 평균 0.6명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시민모임은 "대학부설연구소는 학과를 넘나드는 연구와 최신 연구를 수행하는, 대학의 본질을 실현하는 기관이다"며 "대학들이 연구에 대한 진정성 없이 이미지 개선용으로 부설연구소를 설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민모임은 "대학들은 전문연구인력과 예산을 마련해 내실 있는 부설연구소를 운영해야 한다"며 교육부에도 지도·감독을 촉구하겠다고 덧붙였다.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shchon@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