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박순애 모양은 자진사퇴, 실제는 경질…대학가 尹 복귀, 대학이야기 주의깊게 들어야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자진사퇴는 경질에 가깝다는 여권 관계자가 귀띔을 본지 U’s Line(유스라인)과 통화에서 전했다. “사퇴한 마당에 자진사퇴이면 어떻고, 경질이면 어떻겠냐”고 갑남을녀(甲男乙女)들은 말하겠지만 향후 교육정책의 향배에 영향을 주는 적지않은 사건이다.

윤석열 정부의 지지도가 20%대로 비류직하 하면서 박 장관의 경질설은 돌기 시작했다. 당시 여권내에서는 심상치 않은 민심의 기류 방향을 틀 수 있는 단 건의 조치라도 취해 분위기를 조금이라도 바꿔야 한다는 다급함이 섞여 흘러나왔다.

이럴 때쯤, 박 장관이 ‘만5세 입학연령 학제개편안’과 ‘외국어고 폐지’ 발표가 잇따르면서 논란은 걷잡을 수 없이 커져만 갔다. 이 때다. 대략 4일께다. 여권에서 윤 대통령에게 박 장관의 경질에 대해 건의가 들어갔고, 대통령이 휴가가 끝나 출근하는 날, 박 장관의 자진사퇴로 모양새를 갖추면서 번지는 불은 꺼야 한다는 명분이 제기됐을 거라는 이야기다.

이어, 윤 대통령은 휴가중이었지만 박 장관과 사퇴 이야기를 했을 것이라는 추론이다. 여권이 대통령에게 박 장관 경질을 건의한 것으로 추정하는 4일부터 박 장관은 종적을 감췄다. 어디에서도 볼 수가 없었다.

8일 휴가를 마치고 출근한 윤 대통령은 출근길에 지지율 하락에 따른 인적 쇄신여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국민 관점에서 모든 문제를 다시 점검하고 살피겠다”고 답했다. 또한 "제가 해야 할 일은 국민 뜻을 세심하게 살피고, 늘 초심을 지키면서 국민 뜻을 잘 받드는 것"이라며 낮은 자세를 취했다.

박 장관은 윤 대통령이 휴가후 복귀한 날 8일에 기자회견을 오후 5시30분으로 잡아놨다는 소식이 들렸다. 기자들은 사퇴발표에 무게가 실리는 예측을 했다. 예측대로 박 장관은 “자진사퇴 한다”고 밝혔다. 8일에 발표하는 자진사퇴였지만 경질설이라 불리는 이유다.

지난 4일부터 별안간 박 장관의 사퇴설이 기자들 사이에서 돌았다. 그러나 대통령실에 박 장관의 사퇴설을 물었지만 “확인해 줄 수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교육부도 마찬가지 답변을 했다.

말도 많았고, 탈도 많았던 박순애 장관은 결국 사퇴했다. 다시 교육부차관 체제로 돌아와 굵직한 현안은 결정하기가 어려워 교육부의 행정공백은 피치 못 할 상황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김인환 U’s Line(유스라인)부설 미래교육정책연구소장은 “인수위 국정과제에서 캐치프레이즈를 내걸었던 ‘이제는 지방대 중심 시대’에 맞춰 반도체 및 첨단산업 인력방안 재검토가 필요하다. 반도체산업 지역대학 유치의미 보다는 고등교육 정책의 변화 확인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대통령은 수도권 규제완화를 해서라도 인력방안을 만들라는 반시대적인 발언을 거둬들이고, 고등교육 현안중의 현안인 학령인구감소 및 수도권 유출로 인한 지역대학 위기의 타개책, 4차산업혁명 시대 고등교육의 질적 발전을 위한 재정지원 확대 등 대학사회의 목소리를 대통령이 경청하고, 실행해 나가지 않는다면 어떤 교육부 수장이 오더라도 단명할 수 밖에 없는 장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병수 기자 pbs1239@usline.kr

Copyright 유스라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