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4년제 대학 63% 1학기, 대면‧비대면 수업 병행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되면서 일일 확진자가 5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4년제 대학 절반 이상이 2022학년도 1학기에 대면과 비대면 수업을 병행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22학년도 1학기 등록금을 인상한 대학은 한 곳도 없으며, 99% 대학이 동결한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사총협)가 전국 4년제 일반대학, 교육대학 191개대를 대상으로 2022학년도 1학기 대면강의 실태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확인 가능한 75개대 중 절반 이상인 47개대(62.7%)가 대면과 비대면 강의를 병행할 계획으로 나타났다.

28개대(37.3%)는 1학기 수업을 대면 강의로 하겠다고 공지했으며, 이들 중 상당수는 국‧공립대학이었다. 국‧공립대학은 교육부의 1학기 대면강의 정책에 따라 확인대학 중 과반수인 14개대가 대면강의를 하겠다고 응답했다. 사립대학은 35개대(71.4%)가 강의유형 및 수강 학생 수에 따라 병행강의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면 강의는 대체로 실험실습, 실기과목이었으며, 수강 학생 수는 40명 이내, 혹은 강의실 면적 2분의 1 범위 내에서 진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면 강의는 수강학생 수가 40명 이상인 경우에 대면 강의와 병행한다.

사총협에 따르면 조사 대상 191개대 중 수업 운영 방식이 확인되지 않은 나머지 116개대는 코로나19 오미크론의 급속한 확산으로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 중이다.

2022학년도 1학기 개강일은 조사 대학의 80.6%인 154개대가 3월 2일로 계획하고 있으며, 나머지 14개대는 오는 28일 개강할 예정이다.

새 학기 등록금을 인상한 대학은 없었다. 191개대 중 189개대(99.0%)는 동결했고, 배재대와 청주대 등 2개 대학만이 각각 0.08%, 0.05% 인하했다.

지난 12월 교육부는 올해 1학기 등록금 인상 상한비율을 최근 3년간 물가인상률의 1.5배인 1.67%로 고시했다. 그러나 교육부는 대학의 등록금 인상 여부에 따라 지원을 결정하는 국가장학금 Ⅱ유형을 통해 등록금 인상을 사실상 막고 있다. 국가장학금 Ⅱ유형은 3천억원 규모다.

황인성 사총협 사무처장은 "앞으로 대학의 재정운영은 더욱 어려워져 교육여건은 더 열악해지고, 대학의 글로벌 경쟁력은 더 떨어질 것이며 그 피해는 학생들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국가장학금 증액이 아닌 실질적인 교육여건 개선을 위한 고등교육재정 확충을 통해서 이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두산 기자 bds@dhnews.co.kr

Copyright 대학저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