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지역에 서울대 수준 세계적 연구중심대학 육성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국가거점국립대학교총장협의회는 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거점대학을 서울대 수준의 연구중심대학으로 육성하는 것을 골자로 한 ‘제20대 대통령 고등교육 대선 공약’을 제안했다.

기자회견에는 강원대와 경북대, 경상국립대, 부산대, 전남대, 전북대, 제주대, 충남대, 충북대 등 9개 국가거점국립대학 총장이 참석했다.

총장협의회는 “국가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수도권 중심의 대학서열 구조를 탈피하고, 지역에 특성화한 연구중심대학을 육성하는 것이 해결책”이라며 “거점국립대를 연구중심대학으로 전환하는 것이 단기간에 성과를 낼 수 있는 가장 혁신적이고 실효적 방안”이라고 말했다.

총장협의회가 제안한 주요 고등교육 대선 공약은 국립대학법 제정, 지역인재 채용의무제 개선, 국·공립대 무상등록금제 시행, 지역 연구개발(R&D) 재정 강화와 관련법 정비로 지역거점 연구중심대학 육성 등이다.

총장협의회는 “현재 거점국립대 학생 1인당 교육비는 서울대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며 “거점국립대를 연구중심대학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국립대학법인 평균 수준으로 예산을 늘려야하기 때문에 국회에 계류 중인 국립대학법 제정을 청원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지역 우수 인재들이 지역에 잔류해야 국가균형 발전을 도모하고, 수도권 과밀을 해소할 수 있는 만큼 현행 혁신도시법에 공공기관 소재지역 학생 30% 선발 의무화에 지역 외 비수도권 출신 20% 선발을 추가하도록 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학령인구 감소로 가속화되고 있는 지역소멸 방지, 헌법과 교육기본법이 정한 교육받을 권리, 균등한 교육기회 보장을 위해 국·공립 지역대학 학부생의 등록금 전액을 국가 또는 지자체가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총장협의회는 지역거점 연구중심대학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거점국립대에 국가출연 연구소를 신설하거나 분원을 설립해 지역의 R&D 역량을 제고하고, 정부지원 우수특화연구센터를 지역·대학별로 특성화해 설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총장협의회는 “소위 ‘서울대 10개 만들기’로 요약되는, 지역에 세계적 수준의 연구중심대학을 만드는 것은 대한민국 재도약과 더불어 지역의 미래 산업지도를 바꿀 혁신적 대안”이라며 “이제는 국회와 정부가 응답할 때이고, 2022년 대한민국 대선은 고등교육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는 전환점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혜민 기자 ohm@dhnews.co.kr

Copyright 대학저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