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법원, 조선대 무용과 교원임용 효력정지 가처분 기각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법원은 조선대 공연예술무용과 교원 임용 시험에서 탈락한 A씨가 조선대를 상대로 제기한 교원임용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9일 조선대 등에 따르면 광주지법 민사 21부는 조선대는 교원 임용 채용 절차와 운영에 있어 재량권을 가지고 있고, 교원 채용 심사 방법의 변경은 모든 응시자에게 동일하게 이뤄진 점 등을 들어 임용과정에서 중대한 하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조선대는 지난해 12월 총장 명의로 공연예술무용과 한국무용 강의 전담 교원(계약직 2년) 공개채용 공고를 냈다.

공고에 따라 공연예술무용과는 1차 서류전형, 2차 공개 강의, 3차 면접을 했고, 최종 1명을 선발했다.

공연예술무용과는 1차 서류 전형에 합격한 3명을 대상으로 한 2차 공개 강의에서 미리 주어진 '한국무용 기본동작을 활용한 한국 창작 무용 수업'을 주제로 1인당 30분간 실기강의를 했다.

이와 관련, A씨는 "공연예술무용과가 '(2차) 공개 강의는 미리 공지한 주제로 20분 내외의 강의와 10분 내외의 질의응답으로 실시합니다'라는 공고문과 달리 질의응답 시간 없이 1인당 30분간 실기강의를 한 것은 채용 절차상 하자"라며 가처분 신청을 했다.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shchon@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