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혁신지원사업 추가 13개 대학 내년 5월 최종 선정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2021 대학기본역량진단에서 탈락한 52개 대학을 대상으로 패자부활전을 통해 일반재정지원대학에 추가 선정될 13개 대학이 내년 5월 확정된다.

평가는 신입생·재학생 충원율과 졸업생 취업률 등 정량지표와 교육혁신 노력과 같은 정성지표를 반영해 하며, 추가 선정대학은 2021 대학기본역량진단 선정 대학과 동일하게 2022년부터 3년간 대학‧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 지원을 받는다.

교육부는 29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일반재정지원대학 추가 선정 계획(안)을 발표했다.

계획에 따르면 추가 선정사업에는 2021년 대학기본역량진단에 참여한 대학 중 일반재정지원 대상으로 미선정된 52개 대학이 신청할 수 있다.

추가 지원규모는 일반대 6개대(180억원), 전문대 7개대(140억원) 등 13개대 320억원이다.

2021년 기본역량진단과 마찬가지로 선정 규모의 약 90%(일반대학 5개, 전문대학 6개)는 권역단위로, 약 10%(일반대학·전문대학 각 1개)는 전국 단위로 총점이 가장 높은 대학을 선정한다.

권역은 최대 지원대학이 52개대로 기존 대학평가보다 적음을 감안해 수도권과 비수도권 2개 권역으로 구분한다. 권역별 선정규모는 지원 신청대상이 되는 미선정 대학의 소재지 비율을 감안해 결정한다.

이 기준을 따를 경우 일반대는 수도권 2개대, 비수도권 3개대, 전국단위 1개대가 선정되며, 전문대는 수도권 2개대, 비수도권 4개대, 전국단위 1개대가 각각 뽑힌다.



다만 선정대학이 특정 세부권역에 치우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비수도권의 경우 2021년 진단 세부권역을 기준으로 1개 세부권역의 선정대학 수가 비수도권 권역 선정규모(일반대학 3개대, 전문대 4개대)의 50%를 초과할 수 없도록 했다.

평가는 정량지표 60%와 정성지표 40%를 반영해 이뤄진다. 정량지표는 신입생 충원율, 재학생 충원율, (전임)교원 확보율, 교육비 환원율, 졸업생 취업률 등 5개 핵심 교육여건으로 구성하며, 2021년 진단 대상기간(진단 직전 3년)과 진단 이후 1년을 추가한 최근 4년을 대상으로 점검한다. 단, 교육비 환원율은 결산자료 보고시점을 고려해 진단 직전 3년을 대상으로 한다.



정성지표는 2022~2024년 3년 간 교육 혁신 전략을 진단 항목인 교양 교육과정, 전공 교육과정, 교수 학습방법을 중심으로 평가한다. 교육 혁신을 뒷받침하기 위한 학과구조 개편, 학사운영 혁신 등 다양한 혁신 방안 활용 가능하다.

교육부는 내년 1월 추가 선정에 관한 세부 편람을 안내하며, 대학별로 제출한 자료의 서면 및 대면심사를 거쳐 내년 5월 중 일반재정지원대학 추가 선정 대학을 발표할 예정이다.

추가 선정이 확정된 대학은 2021년 진단 선정 대학과 동일하게 2022년부터 2024년까지 3년간 대학‧전문대학혁신지원사업 지원을 받게 된다.

아울러 이날 발표된 대학·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 계획에 따라 자율혁신계획 및 적정 규모화 계획을 수립해야 하고, 권역별 유지충원율 점검 대상에도 포함된다.

임지연 기자 jyl@dhnews.co.kr

Copyright 대학저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