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내년 3월부터 일반 대학서 온라인으로 석사학위 딴다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이르면 내년 3월부터 사이버대학이 아닌 일반대학에서도 온라인으로 석사 학위를 딸 수 있게 된다.

교육부는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9차 사회관계장관회의 겸 제7차 사람투자인재양성협의회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디지털 기반 고등교육혁신 지원방안'의 후속 계획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일반대학의 온라인 학위과정 운영 근거가 마련돼 학사 과정은 국내-외국대학 온라인 공동 학위과정, 대학원은 국내 대학 단독 또는 공동, 국내-외국대학 공동으로 온라인 학위과정을 만들 수 있게 됐다.

다음 달 원격수업 품질 관리를 위한 기준이 마련된 후 승인을 받는 대학은 이르면 내년 3월부터 온라인으로 석사 과정 운영이 가능해진다.

오는 12월에는 고등교육 분야 규제를 완화하거나 배제하는 '고등교육혁신특화지역'이 지정되고 내년에는 전문대와 지역사회가 함께 지역 특화 분야의 평생·직업교육을 활성화하는 '고등직업교육거점지구'(가칭)도 만들어진다. 고등직업교육거점지구에는 30개교가 선정되며 405억 원이 소요된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5월 발표된 '노인의 사회참여 활동 활성화 방안'의 향후 계획도 논의됐다.

'평생교육법'에 노인평생교육시설 설치 조항을 신설하고 평생교육 통계 조사 시 노년층 학습자 수를 반영하도록 표본 수를 늘리기로 했다.

고령층의 여건을 고려한 맞춤형 자원봉사를 발굴해 사회 공헌 활동 참여 기회를 늘리고 연령대별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 밖에도 지난 4월 발표된 '빅3+인공지능' 인재 양성 방안의 추진 상황도 점검됐다.

'빅3+AI'는 혁신성장을 견인할 새로운 핵심 동력인 미래 차, 바이오헬스, 시스템반도체, AI 등 4개 분야로, 정부 9개 부처가 함께 사람 투자·인재 양성 협의회 산하 특별팀을 구성해 2025년까지 4개 분야 인재 7만 명 이상을 양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목표 달성을 위해 첨단분야 정원 증원 비율을 학사 정원 감축을 통해 완화하고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 사업 등을 통해 교원의 산학협력 동참 여건을 조성했다.

앞으로는 특별팀을 개편해 분야별 간사 부처를 두고 경제·산업계 수요 전망을 고려해 인재 공급 계획과 사업 연계 방안 등을 논의한다.

지속적인 인재 양성이 필요한 분야는 단기사업을 지속 사업 형태로 개편하는 등 안정적인 체계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dylee@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