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지방대학 위기 극복…경북도 장학금·인프라 확대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경북도는 시·군과 함께 대학 발전 전략을 마련해 지방대학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6일 경북도에 따르면 신입생 충원율 저조, 정부 재정 지원 탈락 등 지방대 문제 해결을 위해 장학사업 확대와 특성화 인프라 개선, 지역사회 공유형 캠퍼스 조성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단기적으로 국가장학금 등을 받지 못하는 학생을 상대로 시·군 장학사업을 확대하고 장기적으로는 도 자체 장학기금 500억원을 조성해 집중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또 지방대 생존전략인 특성화를 위해 교육·창업 인프라에 55억원을 투자하고, 대학이 지역 생활·문화·교육에 중심이 되도록 환경 정비에 83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중앙에서 지방대 육성정책을 수립할 때 지방정부가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촉구하고 대통령 직속 지방대학 육성위원회 설립, 수도권 대학 우선 정원 감축, 지방대 육성 관련 보조금 지급 등을 건의할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정원감축과 같은 구조조정은 수도권부터 진행하고 대학 경쟁력 강화와 같은 지원사업은 지방대부터 추진하는 정책 우선순위 조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haru@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