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교육부, 사학혁신 사업에 5개 대학 선정…각 20억 원 지원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상지대·성공회대 등 대학 5곳이 사학혁신 지원사업 대상으로 선정돼 각 20억 원을 지원받는다.

교육부는 상지대, 성공회대, 성신여대, 조선대, 평택대를 사학혁신 지원사업 수행 대학으로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들 대학은 2년간 각 20억 원을 지원받아 상시 내부회계 통계 시스템 구축이나 법인의 개방 이사 확대, 교직원 징계위원회에 개방 이사 의무 참여 등 사학 투명성과 법인 운영 공공성 강화를 위한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교육부는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운영하면서 선정 대학별 자문에 응하고, 우수 사례를 통해 제도화·법제화를 한다는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번에 선정된 대학들이 다양한 사학 혁신 성과를 냄으로써 전체 사립대학의 투명성·공공성 강화를 견인하기를 기대하며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교육부도 적극적으로 협력·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dylee@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