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올해 대학 입학생 48만7532명...96년 이후 최저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올해 대학에 입학한 인원은 총 48만7532명으로 2000년 이후 처음으로 50만명 미만으로 떨어졌다. 이는 1996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2일 대학알리미 공시 자료에 따르면 2021학년도 4년제 대학(일반대, 교육대, 산업대, 각종 대학)과 전문대학(전문대, 기능대)의 전체 입학자수는 대학 33만6265명, 전문대 15만1267명으로 총 48만7532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인천 소재 대학 제외 모두 감소

전체적으로 입학자수가 감소한 가운데 서울 소재 대학과 인천 소재 대학은 입학자수가 소폭 증가했다.

2021학년도 대학 입학자수는 전체적으로 1만3858명 감소(-4.0%)했으나, 서울 소재 대학은 917명(1.1%), 인천 소재 대학은 48명(0.6%) 각각 증가했다.

반면 경기 등 지방 소재 대학들은 입학자수가 전체적으로 감소했다. 경남 소재 대학은 1769명이 감소(-12.9%)해 비율로는 가장 많이 즐었으며, 이어 강원 1930명(-11.2%), 전북 1824명(-10.8%), 경북 2264명(-10.1%)이 감소해 강원, 영호남 지방 소재 대학들은 10% 이상 크게 감소했다.

경기 소재 대학은 428명(-1.0%), 대구 소재 대학은 169명(-1.6%), 울산 59명(-1.8%), 제주 64명(-2.6%), 광주 527명(-3.5%), 대전 844명(-4.4%), 부산 1931명(-5.9%) 등 경기와 제주, 광역시 소재 대학들은 입학자 수가 소폭 감소했다.



전문대, 서울 포함 17개 전 시·도에서 감소

2021학년도 전문대 입학자수는 전체적으로 2만2870명 감소(-13.1%)했으며, 서울과 인천 소재 전문대 등 17개 모든 시·도에서 줄었다.

수도권도 전문대 입학자수 감소가 두드러지게 나타나, 경기 소재 전문대가 9140명 감소해 전년 대비 17.5% 하락했다. 인천은 642명(-8.7%), 서울 소재 전문대만 925명(-5.4%)으로 소폭 감소했다.

대전·충청 소재 전문대 입학자수도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 소재 전문대학은 1916명(-24.3%)이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고, 충남도가 1294명(-19.5%)으로 뒤를 이었다.

전문대 입학자 수 감소폭이 적은 시·도로는 서울 등 경북 576명(-5.0%), 전북 395명(-5.6%) 등이다.

가톨릭관동대, 경남정보대 등 감소폭 커

4년제 대학 중 2021학년도 입학자수가 전년 대비 500명 이상 크게 감소한 대학은 모두 8개 대로 가톨릭관동대(강원, -609명), 경남대(경남, -823명), 대구가톨릭대(경북, -502명), 대구대(경북, -851명), 동서대(부산, -503명), 상지대(강원, -651명), 원광대(전북, -735명), 인제대(경남, -546명) 등이다.

입학자수가 전년 대비 300명 이상 감소한 대학은 극동대(충북, -362명), 부산외대(부산, -368명), 세명대(충북, -461명), 안동대(경북, -413명), 영산대(*부산/경남, -410명), 용인대(경기, -316명), 우석대(전북, -340명) 등 7개교다. 영산대는 부산캠퍼스와 경남캠퍼스를 더한 수치다.

전문대 중 2021학년도 입학자수가 전년 대비 400명 이상 대폭 감소한 대학은 모두 16개 대학으로 경남정보대(부산, -468명), 국제대(경기, -463명), 김포대(경기, -677명), 대덕대(대전, -512명), 대전보건대(대전, -418명), 동의과학대(부산, -686명), 두원공과대(경기, -758명), 백석문화대(충남, -760명), 수원과학대(경기, -892명), 신안산대(경기, -833명), 여주대(경기, -496명), 영남이공대(대구, -478명), 영진전문대(대구, -454명), 용인송담대(경기, -523명), 우송정보대(대전, -608명), 장안대(경기, -962명) 등으로 나타났다.

오종운 종로학원 평가이사는 “학령인구 감소 추이와 대학, 전문대 입학자 추이를 비교하면 앞으로 2년 정도는 입학자수 정체 현상을 보이다 2024 대입 때 다시 감소하고, 이후 증감을 반복하다가 2033 대입 이후 가파르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시의적절한 입학 정원 조정과 대학의 경쟁력 강화가 보다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Copyright 대학저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