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서울 4년제大, 정원 감축시 재정 보전·규제 철폐 필요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서울 소재 4년제 대학 36개교가 수도권 대학 정원 감축과 관련해 "실제로 정원 감축 상황이 도래하게 되면 정부 차원의 재정 보전 방안 마련과 각종 규제 철폐가 선행돼야 한다"는 의견을 모았다.

36개교 총장들로 구성된 서울총장포럼(회장 장윤금 숙명여대 총장)은 18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14일 열린 제24차 운영위원회 논의 결과를 이처럼 전했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회의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수도권 대학에 적정규모의 정원 감축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이후 관련 현안 등을 공유하기 위해 긴급 개최됐다.

회원교들은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고등교육 위기에 공감한다"며 실효성 있는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상호 협조하기로 했다.

이들은 6월 정기 총회에서도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하며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유 부총리는 이달 6일 국회 교육위가 개최한 '고등교육 위기 극복과 재정확충 방안 마련' 공청회에서 지방대·사립대의 충원율 감소와 관련해 수도권 대학 정원 감축 필요성을 언급하며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norae@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