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지방대의 위기 10년 만에 부산 100개·경남 150개 학과 사라져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전국교수노동조합과 전국대학노동조합이 부산·울산·경남 지역 대학 위기를 강조하며 정부 대책 수립과 고등교육재정의 획기적인 확충을 통한 해법을 주문했다.

전국교수노동조합 등 7개 단체는 10일 오전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지방대학 위기 정부 대책 및 고등교육 정책 대전환 요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조는 교육부 통계를 인용해 지난해 대학 입학정원인 48만명을 계속 유지할 경우 오는 2024년 추정 입학생이 37만3천 명으로 줄어 11만명의 입학생 부족 사태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부·울·경 지역 대학 감소 추이는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부산은 2011년 6만5천여 명이던 입학생 수가 10년만인 2020년 기준 5만3천여 명으로 1만1천700여 명이 감소해 18% 줄었다.

울산은 같은 기간 9천58명이던 입학생이 8천249명으로 줄어 9%(810명) 하락했고, 경남은 3만4천여 명이 2만6천여 명으로 줄며 무려 25%(8천500명) 감소 폭을 보였다.

학생이 줄면서 대학 구조조정도 집중적으로 이뤄지고 있었다.

2011년 기준 부산지역 대학 학과는 3천60개였지만 2020년에는 2천961개로 100여 개가 사라졌고, 경남은 무려 150개 학과(1천541개→1천398개)가 사라졌다.

지역대학의 등록금 수입 감소 전망도 매우 컸다.

부·울·경 대학의 경우 2018년 등록금 수입은 1조1천614억원이었지만, 2024년이 되면 3천257억원으로 줄어들어 28% 감소율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같은 기간 수도권 대학이 14.6% 감소율로 예상된 것에 비해 두 배 가까운 폭이었고, 지방 전체 감소 예상 폭인 25.8%보다도 컸다.

지방대 국가 재정 투입 규모는 수도권과 비교해 반 토막 수준이다.

사립대학을 기준으로 2018년 기준 서울 수도권 대학에는 학생 1인당 2천176만원의 재정이 투입됐지만, 부·울·경 대학의 경우 1천458만원으로 62%에 그쳤다.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