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아주대ㆍ인하대, 혁신성장 이끄는 박사인재 양성 사업 추가 선정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첨단 기술혁신을 주도할 핵심인재 확보와 이들의 산업계 진출을 지원하는 ‘혁신성장 선도 고급연구인재 성장 지원’(KIURI·키우리) 사업의 2021년 신규 연구단으로 아주대와 인하대가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최기영 장관)는 ‘KIURI(Korea Initiative for fostering University of Research & Innovation)’ 사업의 연구단으로 선정된 아주대와 인하대에 각각 연 15억 원 규모로 3년간 재정을 지원하게 된다. 연구단에 참여하는 박사 후 연구원은 인건비를 포함한 연 1억 원 내외의 지원과 최대 3년간의 연구비를 받는다.

신규 연구단은 5월부터 사업에 착수해 8월까지 박사 후 연구원 채용 및 연구환경 마련을 완료한 후 본격적으로 산학협력 연구를 통한 혁신성장 선도 고급연구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올해 선정된 연구단은 12명씩의 연구원을 채용해 총 92명의 박사 후 연구원이 산업혁신 고급인재로 성장하게 된다.

KIURI 사업은 이공계 신진 박사급 연구인재가 독립적 연구자로 성장하도록 지원하며 산업계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기획돼 작년부터 추진되고 있다.

선정된 대학은 박사 후 연구원 중심의 연구단을 구성하고 기업체와의 공동연구, 산학협력 역량 교육, 기업 취업·창업 등을 지원하는 산학협력 플랫폼을 운영해야 한다. 또한 각 대학은 박사 후 연구원의 독립적 과제 수행, 연구공간 및 연구장비 지원, 전담 연구행정서비스 등 참여 연구원의 연구역량 향상과 연구몰입을 위한 지원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KIURI 사업에 참여하는 기업은 박사급 인재와의 공동연구 및 우수인력 채용의 기회를 얻는다. 작년에는 △서울대(바이오헬스) △성균관대(에너지환경) △연세대(미래차소재부품) △포스텍(바이오진단치료제)의 연구단이 선정돼 68명의 박사 후 연구원이 기업 공동연구 등을 수행했다.



신규 선정 대학에 이름을 올린 아주대는 ‘AI-초융합 KIURI 질환극복 중개연구단’을 구성한다. 이를 통해 △기초 의·생명과학과 임상의학 간 중개연구 △인공지능 기반 신약개발 △생체기능 조절용 바이오 신소재 분야의 고급인재를 양성한다.

아주대는 이를 위해 의대·공대·약대·자연대 등 다양한 전공의 박사 후 연구원으로 연구단을 구성하고 관련 멘토교수진과 참여기업을 연계해 산학협력 융합연구를 수행한다는 계획이다.

아주대는 경기남부에 있는 휴온스, 올리패스, 플라리트, 프롬바이오 등 21개 바이오 기업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기업수요 기반 기술개발, 자문, 파견연구 등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기업의 개발역량을 실질적으로 뒷받침할 예정이다.



인하대는 ‘수소기반 차세대 기계시스템 키우리 인재양성연구단’을 만든다. △수소 연료전지 및 수소활용 보일러 △저장용기 설계·제조 분야 등 탄소중립 고급인재 양성에 주력한다.

인하대는 현대자동차, SK인천석유화학, 경동나비엔, 숨비, LT메탈 등 대기업과 중견기업, 중소기업 23개 업체가 참여해 소재 개발부터 수소생산과 저장·활용까지의 핵심기술을 연구할 계획이다.

두 대학은 산업체와의 기술협의체 운영, 기업파견 연구 등 기업과의 소통과 교류를 강화하고 산학협력 교수가 박사 후 연구원의 취업과 창업 등을 전담 지원하는 등 산업계 경력 경로 확대에 힘쓸 예정이다.

강상욱 과기정통부 미래인재정책국장은 “KIURI 사업은 박사 후 연구원의 성장, 기업의 인재확보, 대학의 연구역량 향상 등 다방면의 목적을 갖는 사업”이라며 “이번에 선정된 연구단이 인공지능을 접목한 바이오기술 및 탄소중립기술 분야에서 국가적으로 꼭 필요한 고급인재를 성장시키고 이들이 산업계로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허정윤 기자 grow@unn.net

Copyright 한국대학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