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신기술 인재 양성에 대학들 맞손… 혁신공유대학 8개 연합체 선정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신기술 분야 우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대학들이 공동 교육과정을 개발해 운영한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디지털 신기술 인재 양성 혁신공유대학' 사업 선정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인공지능(주관대학 전남대), 빅데이터(서울대), 차세대반도체(서울대), 미래 자동차(국민대), 바이오헬스(단국대), 실감미디어(건국대), 지능형 로봇(한양대 에리카캠퍼스), 에너지 신산업(고려대) 등 8개 신기술 분야에서 1개씩, 총 8개 연합체가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각 연합체는 주관대학을 포함해 총 7개 대학으로 구성됐다.

중복으로 선정된 학교를 고려하면 총 46개교가 지원 대상이다.

디지털 혁신공유대학 사업은 2026년까지 신기술 분야 핵심 인재 10만명을 양성하기 위해 공유대학 체계를 구축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연합체 소속 대학들은 신기술 분야 교육 자원을 공동으로 활용해 산업체·연구기관·학회·민간 기관 등과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연합체 내 대학 간 공유할 수 있는 온라인 강좌, 실험·실습 운영 지침 등을 마련해 인증·학위 과정 형태로 개발한다.

전공이나 소속과 관계없이 희망하는 학생이 신기술 분야 교육과정을 자유롭게 수강할 수 있도록 수강 신청 제한을 완화하거나 유연(집중) 학기제를 운영하는 등 지원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

각 연합체는 올해 102억원씩 총 816억원을 지원받는다.

교육부는 교육 자료 개발과 최신화, 현장 실습과 채용 등을 위해 산업체·연구기관과 협력 방안을 발굴해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참여대학뿐 아니라 산업계, 연구계 등 우리나라의 역량을 총 결집해 전략산업 인재를 조속히 양성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porque@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