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지난해 대학 연구부정행위 110건… 부당저자표시>표절>중복게재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학문의 전당 대학에서 연구부정행위가 끊이지 않아 대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연구재단의 '2020 대학 연구윤리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들어온 전국 4년제 대학난 연구부정행위 의혹 제보 건수는 총 391건으로, 2017년(58건)부터 꾸준히 증가했다.

의혹 현황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부당한 저자표시(299건)가 가장 많았다. 표절(47건), 부당한 중복게재(34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 중 연구부정행위로 최종 판정된 건수는 110건(28.1%)이었다.

110건을 유형별로 보면 부당한 저자표시(58건), 표절(29건), 부당한 중복게재(22건) 순이었다.

학문 분야별로 따져보면 의약학 부문이 35건으로 가장 많았고 사회과학(24건), 자연과학(14건) 등이 뒤를 이었다.

주체별로는 교수(83.6%)가 가장 많았고, 대학원생(11.8%)이 두 번째로 연구부정행위를 많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부정행위로 최종 판정이 났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엄중 처벌은 미흡했다.

지난해 조치 결과는 경고 30건(28.3%), 조치 없음 14건(13.2%), 견책 및 논문철회 각 11건씩(10.4%) 등이었다.

최종 판정이 내려졌지만, 조치가 이뤄지지 않거나 연구자의 소속이 변경돼 처분이 불가능했던 경우도 20건이었다.

연구부정행위를 예방하기 위한 연구윤리 교육도 부족한 실정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교수 및 연구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구윤리 교육 건수는 2.10회,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한 교육 건수는 2.09회에 불과했다.

더욱이 연구윤리 교육은 대부분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연구윤리를 정규 과정에 포함해 가르치는 대학은 학부과정 12개 대학과 대학원 과정 37개 대학뿐이었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jungle@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