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학령인구감소 중병, 자퇴생 증가 골병… 4년째 늘어나 6만명 육박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학령인구감소가 지방대를 휩쓰는 눈에 보이는 광풍(狂風)이 되고 있지만, 반수로 인한 편입으로 자퇴생이 늘어나는 것은 속으로 골병이 들고 있는 것이 지방대 관계자는 토로한다.

대학생들의 ‘자퇴율’은 4년 연속 늘어났다. 지역에 상관없이 대학 자퇴율은 증가하고 있다. 2016~2019년 자퇴생 수와 비율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연도별로 2016년 2.2%(4만6434명) 2017년 2.36%(4만8240명) 2018년 2.56%(5만1763명) 2019년 2.71%(5만4735명)까지 늘었다.

그러나 지방대를 포함해 모든 대학이 우려하는 자퇴생 증가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여, 학령인구감소에 따른 대학 옥죄기를 더욱 힘들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게 확실시 되고 있다. 알바 전문사이트가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반수나 편입계획을 물은 결과, 비율이 계속 증가하고 있어 당연히 자퇴생 증가는 늘어날 추세다.

그렇다면, 대학생들은 왜 자퇴를 고민하는지를 짚어봐야 할 대목이다.

첫째가 ‘상위대학 진학’, 둘째가 ‘전공 부적응’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추세로는 상위대학 진학 이유는 줄고, 전공 부적응 이유가 늘고 있다. ‘상위대학 진학’에 응답비율은 2018년 38.4%에서 2019년 33.8%로 4.6%p 하락한 반면 2위였던 ‘전공 부적응’ 응답은 2018년 23.8%에서 2019년 25.4%로 1.6%p 상승하는 추세다.

지방에서는 유독, 고교에서 학생들의 진로적성과 대학에서 복수전공 등의 제도 활용성이 시급하다는 것을 시사한다.

대학가에서는 ‘대2병’이라는 말이 유행이다. 질풍노도 청소년 시기가 ‘중2병’이라는데서 파생한 유행어다. 불투명한 목표와 미래에 회의감이 들며 진로 확신이 서지 않아 막연한 불안감이 따라와 중2병처럼 혼란스러운 대학 2~3학년 학생들이다.

특히, 요즘 코로나19로 인해 취업이 더욱 어려워진 상황에서 ‘대2병’이 더욱 늘었다고 응답했다. 그 중 진로계획을 세우지 못한 학생일수록 그 비율은 높았다. 취업포털이 2년전 대학생 4168명에게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 64.6%가 자신은 대2병이라고 밝혔는데, 전체 응답자중 39.9%가 현재 전공이 아닌 다른 전공을 선택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는 취업 및 진로가 불투명한 낮은 전공 만족도와 비례했다.

■ 2019년 서울ㆍ수도권 대학 중도 탈락 학생 현황



이경희 기자 leehk@usline.kr

Copyright 유스라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