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부산권 대학 정원미달 4600여명 역대 최대… 학령인구 감소 직격탄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부산권 4년제 대학들이 학령인구 감소로 역대 최대 정원 미달 사태에 처했다.

지난해의 4배 수준에 육박하는 4600여 명에 달하며 역대 최대 정원 미달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령인구 감소로 지방대학이 직격탄을 맞으면서 상당수 사립대를 중심으로 수백 명씩 정원을 채우지 못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부산 대학가에서는 “예견됐던 일이지만 올해부터 이 정도로 추가모집이 증가할 줄은 몰랐다”는 분위기다.

부산시교육청에 따르면 지역 14개 대학이 추가모집으로 충원해야 할 인원은 4626명이다. 지난해 미달 인원이 1266명이었던 것을 생각하면 가파른 오름세다. 올해 전국의 추가모집 인원은 2만6129명으로 지난해 9830명보다 2.6배가량 늘었으며 부산은 이와 비교해도 추가 모집해야 할 인원이 많아 부산권 대학들의 우려가 현실이 됐다. 부산에서는 부산교대만 유일하게 정원을 모두 채웠다.

부산권 대학 중 추가모집 인원이 가장 많은 대학은 동명대다. 올해 추가모집 해야 할 인원이 804명을 기록해 지난해 159명에 비해 645명이나 늘어 증가 폭도 가장 컸다. 이어 신라대(746명), 영산대(548명), 동서대(535명)가 500명 넘게 추가모집을 진행해야 하는 상황이다. 300명이 넘는 인원을 추가 모집하는 대학은 부산외대(387명) 동서대(383명) 영산대(358명) 인제대(350명) 동의대(337명) 등이며 추가모집 규모가 100명 이하인 대학은 부산대(90명), 부경대(79명), 경성대(64명), 동아대(61명), 한국해양대(52명) 등이다.

문제는 추가모집을 진행해도 정원을 다 채울 수 없을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미달 사태이기 때문이다. 부산의 경우는 올해 고등학교 졸업생 수가 4300명가량 감소했으며 이는 부산권 대학들이 올해 추가모집을 진행해야 할 인원과 비슷하다. 수능 응시 인원 자체가 40만명대로 감소한 상태라 다른 지역에서 학생이 충원되는 것도 기대하기 힘든 상황이다.

부산 소재의 A대 관계자는 “어떤 방법으로 추가모집을 해야 할지 고민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면서 “정원을 줄이라고 하는데 그렇게 되면 대학 재정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교육의 질도 떨어질 것이다”고 하소연했다. B대 관계자는 “학령인구 감소가 계속될 전망인데 당장 미달 사태만 보고 추가모집이 많은 대학에만 정원을 줄이라고 해서는 안된다”면서 “수도권을 포함해 전체적으로 정원을 줄이고 정부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27일까지 전국 4년제 대학 162개교가 추가모집을 실시한다. 추가모집은 정시등록을 포기했거나 수시모집에 합격한 적이 없는 수험생이 지원 가능하다. 지원 횟수는 정시와 다르게 제한이 없으며 대학에 따라 수능 성적표를 요구하지 않는 곳도 있다.

허정윤 기자 grow@unn.net

Copyright 한국대학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