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올 게 왔다, 충북지역 대학 신입생 등록률 70%대 충격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2021학년도 충북지역 대학들의 신입생 등록률이 70%대에 머무는 충격적인 결과가 나와 대학가에 초비상이 걸렸다.

2일 충북지역 대학들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신입생 등록 마감 결과 미달이 속출하면서 등록률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사상 최초로 수험생이 대학 입학정원을 밑도는 역전현상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신입생 정원 894명인 극동대(음성)는 633명이 등록해 70.8%의 등록률에 머물렀다. 지난해 신입생 등록률 98%에 비하면 무려 27%포인트 떨어졌다.

작년 99.8%의 등록률을 기록했던 세명대(제천)도 올해는 74.2%로 곤두박질쳤다.

전문대 상황도 비슷하다.

충청대(청주)는 71.1%, 대원대(제천)는 75.6%를 기록했다. 대원대의 작년 등록률은 87%대였다.

비교적 인지도가 높은 청주 소재 대학의 등록률은 그나마 90%대를 유지했지만, 정원을 채우는 데는 실패했다.

지난해 등록률이 100%에 육박했던 서원대와 청주대는 올해 각각 94.7%, 98.7%를 기록했다.

한 대학 관계자는 "올해 수험생이 대학 입학정원보다 적어 신입생 확보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충격적인 수준"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대학 관계자는 "앞으로 신입생 확보가 더 어려워질 것"이라며 "이제 대학들은 생존을 걱정해야 할 처지가 됐다"고 걱정했다.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bwy@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