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KAIST 신임 총장에 이광형 교수… 1세대 벤처 창업 대부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한국과학기술원(KAIST) 신임 총장에 바이오뇌공학과 이광형(67) 명예교수가 선임됐다.

KAIST는 18일 오전 대전 본원 학술문화관에서 임시 이사회를 열어 제17대 총장에 이광형 교수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교육부 장관 동의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승인을 거쳐 총장으로 확정된다. 임기는 23일부터 4년이다.

이광형 신임 총장은 서울대와 KAIST 산업공학 학사·석사를 졸업하고 프랑스 응용과학원(INSA) 리옹에서 전산학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5년 KAIST 전산학과 교수로 임용됐으며, 현재 바이오뇌공학과와 문술미래전략대학원 미래산업 초빙 석좌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전산학과 교수 시절 김정주(넥슨)·김영달(아이디스)·신승우(네오위즈)·김준환(올라웍스) 등 1세대 벤처 창업가 제자들을 배출해 'KAIST 벤처 창업의 대부'로도 불린다.

교학부총장을 비롯해 교무처장, 국제협력처장, 과학영재교육연구원장 등 교내·외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다.

미국 스탠포드연구소와 일본 동경공대 초빙교수를 지냈으며 퍼지지능시스템학회장, 한국생물정보학회장, 국회사무처 과학기술정책연구회장 등 활발한 외부 활동을 펼쳤다.

2001년 바이오와 정보통신기술(ICT)을 융합한 바이오·뇌공학과를 설립하고 2009년에는 지식재산대학원과 과학저널리즘대학원을, 그리고 2013년 국내 최초 미래학 연구기관인 문술미래전략대학원 설립을 주도했다.

이 신임 총장은 선임 뒤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학교 50주년 기념식에서 KAIST가 대한민국의 미래라고 말씀하셨듯, 우리나라의 미래를 개척하는 일에 힘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모든 학문의 시작은 '질문'에서 시작된다"며 "성적 중심으로 학생들을 일렬로 세우는 것이 아닌 질문하는 인재를 만들어 학생들이서로 경쟁하지 않고 자신만의 독특한 색깔을 찾을 수 있도록 돕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이사회가 개최되기도 전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발로 이 교수가 총장으로 선임될 것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가 흘러나왔다.

KAIST 총장은 이사장을 포함한 15명 이사 중 참석 이사의 과반수 지지를 얻은 후보가 선임된다.

이사회가 오전 10시 30분부터 열려 두 시간 넘게 진행됐지만 이 보도가 이사회가 열리기도 전인 오전 9시께 나왔다.

따라서 이사회 결정과 상관없이 결과가 이미 정해진 것 이었다면 내정이나 다름 없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KAIST 관계자는 "총장 선출을 위한 이사회 투표 결과는 관례대로 비공개 방침이어서 알 수 없다"며 "미리 보도가 흘러나온 경위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jyoung@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