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1학기 등록금 확정 대학 99%는 등록금 동결·인하…인상은 1곳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올해 1학기 등록금을 확정한 대학교 대부분이 등록금을 동결하거나 인하했다.

14일 대학정보 공시 홈페이지인 '대학알리미'에 올라온 전국 4년제 대학과 전문대학, 사이버대학 등의 1학기 등록금심의위원회 회의록을 보면 135개 대학 가운데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131개 대학이 1학기 학부 등록금을 지난해 수준으로 동결하기로 했다.

학부 등록금을 1년 전보다 내린 대학은 경동대, 청주대, 경남과학기술대 3곳이었다.

경동대와 청주대는 지난해보다 학부 등록금을 각각 0.95%, 0.45% 내렸다.

경남과학기술대는 인문사회(0.004%), 자연과학(0.001%), 공학(0.012%) 등 계열별로 인하율이 달랐다.

등록금을 동결하거나 인하한 곳은 135개 대학 중 총 134곳으로, 99.3%에 달했다.

대학들이 등록금 동결·인하를 결정한 데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상당수 대학은 대학의 재정 상황이 어렵다고 호소하면서도 올해에도 코로나19로 비대면 수업이 지속해 학생들의 불만이 상당한 만큼 등록금을 인상할 요인이 마땅하지 않다고 봤다.

정책적인 고려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교육부는 대학이 국가장학금Ⅱ 유형에 참여하려면 교내장학금을 유지·확충하고 등록금을 동결·인하하도록 하고 있다.

등록금을 인상할 경우 국가장학금Ⅱ를 지원받지 못하는 불이익 때문에 각 대학은 등록금 인상을 주저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등록금 인상을 결정한 곳은 칼빈대 1곳으로 집계됐다.

경기 용인에 소재한 4년제 사립대인 칼빈대는 입학금 인하에 따른 입학금 수입 감소, 학생 정원 감소 등을 고려해 지난해보다 등록금을 1.2% 인상하기로 했다.

1.2%는 교육부가 고시한 올해 등록금 법정 인상 한도 상 가능한 최대 인상 폭이다.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porque@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