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 유학을 위한 스펙.....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저는 국내에서 교육대학원 상담심리교육 전공 석사를 했고, 사회복지/정신건강 분야로 박사 유학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제가 유학에 필요한 스펙 중에서 영어와 논문을 빼고는 모든 면에서 매우 매우 뒤떨어집니다. 

출신 학부(사이버대학), GRE 점수....--;;;; 그리고 나이도 마흔이고요. 

임상심리사 2급 자격증이 있고 병원에서 임상심리 인턴쉽 경험과 파트타임으로 일했던 경험이 있고, 전문상담교사 자격증이 있긴 하지만 박사 입시에 얼마나 도움이 될지는 의문이고요. 


제가 내세워볼만한 것이라고는,  SCIE/SSCI 등재 저널에 제가 1저자인 논문 1편이 게재된 것이 있고,

최근에 SSCI등재 저널에 1편 더 제출하였는데 지도교수님 말씀으로는 첫 논문보다 퀄리티가 좋으니 여기서 리젝되더라도 다른 곳에서 받아줄거라고 하십니다.

제가 공저자로 이름이 열번째 쯤에 나오는 국제학술지 논문이 하나 더 있긴 합니다--;;.

그렇다면 국제학술지에 1저자로 낸 논문 두편이 제가 만들 수 있는 유일한 스펙입니다.


지도교수님 말씀에 따르면, scie급 논문 두편 있으면 니가 가고싶은 학교 아무데나 골라서 갈 수 있다고 낙관적으로만 말씀하십니다.

그런데 제 지도교수님은 대학병원 의사로 계시는 교수님이십니다. 즉, 교수님의 제자들은 모두 국내에서 의사가 되기 때문에, 실제로 교수님은 본인 제자들을 해외 유학 보내보신 경험이 별로 없으신 분이십니다.

혹시 제 지도교수님께서 제 박사 유학에 대해 너무 비현실적으로 낙관적이게 보고 계실 가능성이 있진 않을까요?


사회과학 분야에서 석사가 국제 학술지 논문 2편 1저자 갖고 있으면 나머지 스펙이 안습이어도 미국 탑5 학교에서 지원자에게 관심을 가져줄까요?


최근에 논문 마무리하고, 내년 가을학기 입학을 목표로 원서 작성 시작하면서 이래저래 생각이 복잡해지네요...


즐겨찾기
신고
추천0

스펙이라....

사실 미국에서 일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스펙이라는 개념이 참 이질적인 개념입니다. 한국은 스펙에 따라서 무자르듯이 그렇게 사람들 순위가 쫙 매겨지는지 몰라도... 미국은 조금 다른 것 같습니다. 일단 올리신 실적은 훌륭하네요. 추천서 잘 받으세요...한국으로 돌아가는게 목적이라면..제가 그쪽분야 친구들이 있어서 잘 아는데...한국교수님들과의 인맥이 정말 중요하더군요. 그쪽도 신경 많이 쓰시구요.

즐겨찾기
신고
추천0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