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수 끝에 잡은 대전 소재 사립대 임용후기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안녕하세요 ^^

드디어 지난 3월 1일자로 4수 끝에 임용이 되었습니다.

거의 매일같이 하이브레인넷을 들락날락거리며 정보를 주거니 받거니 했는데 드디어 임용후기를 쓰는 날이 왔습니다.

최대한 데이터적인 측면만 고려하여 정보를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


=== 학위 및 경력 ===

학/석/박 모두 서울소재 국립대 공대에서 했습니다 (참고로 낙성대는 아님). 전공은 크게 EE분야 입니다.

학위를 받자마자 2018년 9월부터 유럽소재 공대에 있는 기업연구소에서 포닥을 시작했습니다.

대략 2년 반정도 아내와 아이들과 함께 타지생활을 했습니다.


=== 실적 ===

최근 5년 실적은 SCI 8편 중 5편이 제 1저자, 2편이 교신저자, 1편이 공동저자 이며, 미국특허 등록 2건, 국내특허 등록 12건 입니다.

최근 3년 실적은 SCI 7편 중 4편이 제 1저자, 2편이 교신저자, 1편이 공동저자 이며, 미국특허 등록 2건, 국내특허 등록 10건 입니다.

또한 총 SCI 8편 중 6편이 현 JCR기준 Q1이고, 나머지 2편이 Q3입니다. 그리고 Q1 6편 중 5편은 상위 15% 입니다 (간혹 이를 적으라는 학교가 있어서 말씀을 드립니다).


=== 지원과정 및 결과 ===

교수초빙은 2019년 2학기, 2020년 1학기, 2021년 2학기, 그리고 2021년 1학기 이렇게 총 4시즌(?) 지원했습니다.

지원한 대학의 수는 총 18개 대학에 지원하였고, 그 중 7곳에서 학과심사를 진행하였으며, 그 중 5곳에서 최종 총장면접을 봤습니다.

2019년 2학기와 2020년 1학기는 서울/수도권 대학과 지방 국립대를 중심으로 지원하였고, 이 중 서울 소재 사립대 총장면접, 용인 소재 사립대 총장면접, 경상북도 소재 국립대 총장면접을 봤습니다.

2021년 2학기와 2021년 1학기는 범위를 넓혀 안정적인(?) 지방 사립대까지 지원을 하였으며, 이 중 서울 소재 사립대 학과심사, 부산 소재 사립대 학과심사, 광주 소재 사립대 총장면접, 대전 소재 사립대 총장면접을 봤습니다.

이 중 광주 소재 사립대와 대전 소재 사립대에서 최종임용후보가 되었으며, 가족 및 여러 지인들과 상의한 후 대전 소재 사립대로 결정하였습니다. 

아 그리고 2021년 1학기 교수초빙을 진행한 대학들은 제가 해외체류 중 인것을 배려해 주셔서 100% Zoom으로 모든 심사를 진행하였습니다.


=== 깨달은 점 ===

1. "왜 미국으로 가지 않았냐?" 라는 질문을 참으로 많이 받습니다. 가감없이 말씀드리면 70% 이상입니다. 그럴때마다 저는 '왜 교수님들은 낙성대에서 교수 생활 하지 않으세요?'라고 묻고 싶었지만... 나름 표정관리 잘하고 젠틀하게 잘 대답하였습니다. 일부터 네거티브하게 물어보시는 것에 흔들리실 필요 없다고 생각합니다.

2. 소위 말하는 "서카포"에서 학위를 받지 않아서 인지... 개인적으로 저 자신이 사용하기 좋은 들러리라는 생각을 참으로 많이 했습니다. 물론 오해 일수도 있겠지만, 매 학기마다 교수초빙이 끝나고 저 말고 누가 임용되었나 보면 대부분 서카포 출신입니다. 물론 그중에서 저보다 실적 이 월등히 좋으신 분도 있으셨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참 많았습니다.

3. 2번과 연결해서 말씀드리면...실적이 전부가 아닙니다. 물론 실적은 서류 심사할때 중요하지만 학과심사랑 총장면접때에는 그 학교와 학과의 비전을 잘 파악하고 내가 그곳에서 어떤 기여를 할 수 있는지가 더 중요한 것 같습니다. 초반에는 학교의 특성에 상관없이...저는 이런 연구를 했고... 이를 바탕으로 이런저런 연구에 기여할 거라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대학마다 사정이 다르고 과마다 사정이 다르기 때문에 이 학교가 연구에 중점을 두는지 아니면 교육에 중점을 두는지 아니면 취업률 높이는 것에 중점을 두는 지 등에 파악이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4. 아직도 내정자를 두고 교수초빙을 진행하는 학교가 있다는 것입니다. 이 것은 긴말하지 않겠습니다. 심사 및 면접을 진행한 8개의 학교 중 2곳이 그랬습니다. 그 중 1곳은 확실하고, 나머지 1곳은 합리적인 의심입니다.


=== 

이제 2021년 2학기의 교수초빙 시장이 열리고 있습니다.

절대로 포기하지 마시고 임용이 되시는 그날까지 힘내시기를 바랍니다 ^^

감사합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39

축하드립니다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덩달아 좋은 기운을 얻고 갑니다.

저 스스로한테도 다시 다짐해봅니다.


감사합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3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