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립대 의대 임용후기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안녕하세요? 많은 분들의 도움을 힘입어 이번에 미국 주립대 의대에 임용되었습니다. 제
가 받았던 도움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고자 임용후기를 한 번 올려봅니다. 준비하시는 모든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스펙]
한국에서 학부를 졸업한 후 유럽으로 건너가 석,박사를 했고 미국 주립대에서 포닥을 지
금까지 하고 있습니다. 좀 특이한 게 있다면 석,박사 때까지는 생물정보학을 했고, 포닥
와서 분야를 확 바꿔 신경생물학을 시작했습니다. 이번에 임용된 분야도 신경생물학입니
다. 논문실적은 1저자로 Nature 자매지 1편 (IF 20점 정도), 괜챦은 저널 1편 (IF 10 -
15점 사이), 그리고 보통 저널에 여러 편 (IF 5점 정도) 있었습니다.

[지원]
포닥 6년차에 들어선 작년 가을부터 모두 45군데 지원했고, 이 중 마지막으로 지원했던
45번째 대학으로부터 최종 오퍼를 받았습니다. 이곳을 제외한 다른 44곳에서는 전화인터
뷰조차 없었습니다. 아주 절망적이었죠.^^ 이번에 지원하면서 살인적인 경쟁율에 많이 놀
랐습니다. 임용공고가 아주 general하게 난 한 대학은 400:1이 넘었고, 아주 specific하
게 임용공고가 난 곳도 100:1은 넘었습니다.

[1차 캠퍼스 인터뷰]
올해 1월 초쯤 임용공고를 보고 3월 중순쯤 지원했습니다. 투고한 논문 결과를 기다리느
라 곧바로 지원하지 못했죠. 저널 에디터로부터 3월 중순쯤 in-depth review에 들어갔다
는 연락을 받고 지원한 것입니다. 미국 대학들은 under review인 논문도 고려해 준다는
얘기를 듣고 그렇게 한건데, 제 경험상 반은 맞는 얘기인 것 같습니다 (밑의 사족 참조).
사실 이 논문 한 편을 빼고 나머지는 전부 다 bioinformatics쪽으로 쓴 논문이라 신경생
물학 position에 지원하는 저로서는 이 논문이 절실했었죠. 4월 초순쯤 이멜로 캠퍼스 인
터뷰에 초대되었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여기 게시판에 올라 온 후기들, 그리고 인터넷
검색해서 찾은 팁들을 바탕으로 인터뷰 준비를 했습니다. 앞서 다른 분들이 언급하신 것
처럼 저도 power point 그리고 발표 준비에 공을 많이 들였습니다. 영어에 자신이 없어서
발표는 script을 짜서 달달 외웠고, 지금 있는 실험실 동료들을 대상으로 practice도 두
번 했는데, 아주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캠퍼스 인터뷰 가서 발표를 마친 후 search
committee chair로부터 발표가 아주 인상적이었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발표는 다들 하
시는 것처럼 part 1, part 2, part 3로 나눴으며, 매 part가 끝날 때마다 summary를 해
주어 청중들이 전체적인 맥락을 잘 이해할 수 있게 했습니다. 아, 그리고 저는 별로 유머
감각이 뛰어난 사람이 아니라 괜히 어설픈 조크했다가 오히려 분위기가 썰렁해질 것 같아
발표시 조크나 재미있는 그림 같은 것은 없었습니다. 그냥 자연스럽게 발표에 충실하려
했죠. 나름대로 분위기는 괜챦았던 것 같습니다. 발표 후 질문이 무수히 나왔었죠…^^

캠퍼스 인터뷰 동안 학과의 교수들과 계속 일대일 면담을 하게 되는데, 여기에도 신경을
많이 썼습니다. 일단 그분들이 최근 발표한 논문들을 읽어서 어떤 연구를 하는지 숙지한
후 질문들을 2-3개 준비했습니다. 아울러 본인들이 자신들의 연구에 대해 설명해 줄 때
아주 재미있게 경청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1차 캠퍼스 방문 말미에 search committee
chair가 총 4명의 후보가 인터뷰에 초대되었고, 제가 그 중 2번째였으며, 2차 인터뷰 대
상자를 추려 약 한 달 뒤에 다시 연락을 주겠다는 얘기를 했습니다.

[2차 캠퍼스 인터뷰]
그 기나긴 한 달이 끝나갈 무렵 제가 2차 캠퍼스 인터뷰에 초대되었다는 내용의 이멜이
도착했습니다. Chair로부터 1시간 분량, NIH R01 grant proposal 형식으로 chalk talk을
준비해 달라는 요청도 받았죠. 이 때도 1차 때처럼 script을 짜서 달달 외우고 실험실 동
료들을 상대로 2번 연습을 했습니다. 약 3주 정도 시간이 있었는데, 다른 것 하나도 안
하고 chalk talk 준비에만 몰두했죠. Chalk talk은 우선 제가 추구하는 연구의 big
picture/long-term goal을 제시한 후, 이를 위한 4개의 구체적인 project들을 대략적으로
설명했고, 이어 그 중 하나의 project를 골라 NIH R01 specific aims형식으로 심도깊게
발표했습니다. 아울러 각 프로젝트에 대한 time frame, 그리고 어떤 funding 기관에 지원
할건지도 준비해 갔습니다. 그리고 과의 다른 교수들과 어떻게 collaboration할 수 있는
지에 대해서도 준비했습니다. 1차 발표 때와 마찬가지로 청중들이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쉽게 발표하는데 주안점을 뒀습니다. Chalk talk 외에는 1차 인터뷰 때와 마찬가지로 학
과 내 교수들, 그리고 medical school dean과 계속 일대일 면담을 했습니다. Dean과의 면
담이 좀 부담이 되었는데, 막상 가보니 그냥 가벼운 주제로 약 20분 얘기하고 간단히 끝
났습니다. Chalk talk이 2차 인터뷰 가장 마지막 순서였는데, chalk talk 후 search
committee chair와의 exit meeting 때 verbal offer를 받았습니다.

그간 이 싸이트를 통해 많은 도움을 받았고, 이제 작은 결실을 맺게 되어 아주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모두들 늘 건승하시길 바랍니다.

[사족]
1. 앞에서도 언급했지만 전 지원 당시 신경생물학 쪽으로 출간 또는 accept된 논문이 전
혀 없었습니다. 경험 삼아 under review였던 논문 하나로 도전했는데, 이게 work한거죠.
하지만 다른 44곳에서는 아무런 연락이 없었던 것으로 봐서 이것이 분명 저의 큰 약점이
었던 것 같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제가 임용된 곳에서는 생물정보학 백그라운드로 신경
생물학에 도전하는 것에 큰 의미를 부여해 주시더군요... 얼마나 감사했던지^^

2. 전 영어도 유창하지 않고 사교성도 뛰어나지 않습니다. 그래서 인터뷰 갔을 때 교수들
과의 저녁식사가 가장 부담이었는데, 역시나 쉽지 않더군요.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긴 했
지만 아주 잘 하진 못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된 것으로 봐서 이것이 결정적인 것 아니였
던 것 같습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0

패키지가 훌륭하네요!

스타트업 패키지가 아주 훌륭한 것 같습니다. 의대쪽이라 그런건가요? 일반 바이오쪽은 그렇지 않은 것 같던데
요..

다만 월급이 굉장히 짜네요.. 의대는 더 많이 받을 줄 알았거든요.. 저는 주립공대인데, 월급은 11개월에 110K
이구요.. (1개월은 서포트가 안된다네요.) 스타트업은 650k 정도입니다.. 700~1000K라면 공대에서도 일부
학교에서만 받을 수 있는 큰 금액인데 훌륭하신 것 같습니다.

축하드리고 앞으로도 좋은 커리어 이어가셨으면 좋겠습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0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