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 여성교원 비율 2030년까지 25%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이 기사를 보았습니다 (하이브레인 뉴스).

흠...양성평등의 관점에서 여성교원 수를 늘리는 것은 찬성합니다만, 교육부(혹은 현 정부)가 너무 조급증을 보이는 것 같습니다.

그냥 간단히 추산해 보았습니다.

현재 전국 국립대 교수(서울대 인천대 포함 - 기사 참고) 수를 대략 10만명이라고 임의로 가정해 보았습니다. 나름 일리 있는 것이, 서울대는 대략 2천명이고, 대형 지거국은 대략 1천-1천2백명 수준입니다. 여기에 특수 목적 국립대까지 포함하면 보수적으로 잡아도 10만명은 될 것 같습니다.

2020년 현재 여성 교원이 대략 17.5%이니, 2030년에 25%까지 늘리려면 현재의 17,500명에서 2만 5천명까지, 즉 대략 8천명 정도의 여성 교원을 향후 10년간 임용해야 합니다 (제 계산에 문제가 있으면 수정 바랍니다).

베이비 붐 세대의 교수 정년이 몇 년 안에 다가오고 있는데, 매년 800명의 신규 교원을 여성으로 할당한다는 의미는 신규 TO의 상당 부분(제가 이 부분은 몇 %인지 모릅니다)을 여성으로 뽑겠다는 뜻입니다. (수정: 아...생각해보니, 베이비붐 세대 교원은 대부분 남성일테니, 남성 교원 자연 감축분을 고려하면 8천명보다는 작을 수 있겠군요...).

더욱 심각한 것은, 학생 수 급감에 따라 국립대의 슬림화가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이고 이에 따라 신규 TO가 점차 줄어들고 있습니다. 즉, 신규 TO 모수가 줄어들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여성교원 %를 늘린다는 뜻은 사실상 일반 정규 TO는 많이 줄어든다는 것입니다.

안타까운 것은, 이런 시기의 여성 지원자는 혜택을 보겠지만, 2030년 이후 여성 교원 25%가 달성된 이후에는 또 당분간 여성 교원 채용 기회가 사라질 확률이 많습니다.

"공정과 공평"은 다른 개념인데 이게 동일시 되는 것 같습니다. 사회에 뒤틀어진 부분들이 있는 것은 알겠으나 이걸 너무 짧은 시간내에 바로 잡으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16

여성 과학자들이 평가 절하당한다구요?

1. 여성 과학자 펀딩 따로 있고 여성 교수 TO 따로 있습니다.  과제평가시 PI가 여성이면 가산점 받고 구성원 여성비율에 따라 가산점 받습니다.
   학회 invited talk을 해도 연구성과와 관계없이 token woman이 들어갑니다. 
   이런 현실에서 여성 과학자들이 평가 절하당한다는게 무슨 이야기인지 전혀 이해가 안갑니다.  

2.  여성 과학자들이 출산과 육아때문에 불이익을 받는다? 지금은 21세기이고 결혼도 출산도 본인 선택입니다. 
    반대로 한국 남성은 선택의 여지 없이 군복무를 강요당하고 있는건 안 보이시나 봅니다.
    군대에 안 가는 여성 과학자들은 학위취득도 빠르고 같은 나이면 실적도 압도적일 수 있습니다. 누가 불이익을 받는 걸까요?

3.  인사는 1등을 뽑는 자리가 아니고 해당 집단이 가장 필요로 하는 사람을 뽑는 거라구요?
    그럼 해당 집단에게 선발권을 주면 되지 왜 정부에서 할당제를 강요하나요? 앞뒤가 안 맞는 소리입니다. 

4.  고시 합격율이 남녀가 비슷하니 남녀 능력이 비슷하다구요? 
    수학과학 국제대회 대표의 경우 남녀비율이 10:1입니다. 단순히 시험보고 올라오는 거라 별도의 요인이 개입될 여지도 없습니다.
    수학 SAT 평균점수의 경우 남녀 점수차이가 40점 가까이 납니다.  근 20년간 전혀 좁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남녀간 능력이 '본질적으로' 다르다거나 여성이 열등하다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이유는 뭔지 모르지만 남녀간 이과성적에 유의미한 차이가 있고, 이를 무시하면 역차별이라는 이야기입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7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