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 여성교원 비율 2030년까지 25%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이 기사를 보았습니다 (하이브레인 뉴스).

흠...양성평등의 관점에서 여성교원 수를 늘리는 것은 찬성합니다만, 교육부(혹은 현 정부)가 너무 조급증을 보이는 것 같습니다.

그냥 간단히 추산해 보았습니다.

현재 전국 국립대 교수(서울대 인천대 포함 - 기사 참고) 수를 대략 10만명이라고 임의로 가정해 보았습니다. 나름 일리 있는 것이, 서울대는 대략 2천명이고, 대형 지거국은 대략 1천-1천2백명 수준입니다. 여기에 특수 목적 국립대까지 포함하면 보수적으로 잡아도 10만명은 될 것 같습니다.

2020년 현재 여성 교원이 대략 17.5%이니, 2030년에 25%까지 늘리려면 현재의 17,500명에서 2만 5천명까지, 즉 대략 8천명 정도의 여성 교원을 향후 10년간 임용해야 합니다 (제 계산에 문제가 있으면 수정 바랍니다).

베이비 붐 세대의 교수 정년이 몇 년 안에 다가오고 있는데, 매년 800명의 신규 교원을 여성으로 할당한다는 의미는 신규 TO의 상당 부분(제가 이 부분은 몇 %인지 모릅니다)을 여성으로 뽑겠다는 뜻입니다. (수정: 아...생각해보니, 베이비붐 세대 교원은 대부분 남성일테니, 남성 교원 자연 감축분을 고려하면 8천명보다는 작을 수 있겠군요...).

더욱 심각한 것은, 학생 수 급감에 따라 국립대의 슬림화가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이고 이에 따라 신규 TO가 점차 줄어들고 있습니다. 즉, 신규 TO 모수가 줄어들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여성교원 %를 늘린다는 뜻은 사실상 일반 정규 TO는 많이 줄어든다는 것입니다.

안타까운 것은, 이런 시기의 여성 지원자는 혜택을 보겠지만, 2030년 이후 여성 교원 25%가 달성된 이후에는 또 당분간 여성 교원 채용 기회가 사라질 확률이 많습니다.

"공정과 공평"은 다른 개념인데 이게 동일시 되는 것 같습니다. 사회에 뒤틀어진 부분들이 있는 것은 알겠으나 이걸 너무 짧은 시간내에 바로 잡으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16

찬성하시는 분들은

그리고 현직 분들 중 찬성하시는 분들은

자기 자리 새로들어오는 신임 여 교수에게 흔쾌히 내어주실 수 있으신지 궁금하네요.


화장실 들어갈 때와 나갈때가 다르죠ㅎㅎ
즐겨찾기
신고
추천3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