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 여성교원 비율 2030년까지 25%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이 기사를 보았습니다 (하이브레인 뉴스).

흠...양성평등의 관점에서 여성교원 수를 늘리는 것은 찬성합니다만, 교육부(혹은 현 정부)가 너무 조급증을 보이는 것 같습니다.

그냥 간단히 추산해 보았습니다.

현재 전국 국립대 교수(서울대 인천대 포함 - 기사 참고) 수를 대략 10만명이라고 임의로 가정해 보았습니다. 나름 일리 있는 것이, 서울대는 대략 2천명이고, 대형 지거국은 대략 1천-1천2백명 수준입니다. 여기에 특수 목적 국립대까지 포함하면 보수적으로 잡아도 10만명은 될 것 같습니다.

2020년 현재 여성 교원이 대략 17.5%이니, 2030년에 25%까지 늘리려면 현재의 17,500명에서 2만 5천명까지, 즉 대략 8천명 정도의 여성 교원을 향후 10년간 임용해야 합니다 (제 계산에 문제가 있으면 수정 바랍니다).

베이비 붐 세대의 교수 정년이 몇 년 안에 다가오고 있는데, 매년 800명의 신규 교원을 여성으로 할당한다는 의미는 신규 TO의 상당 부분(제가 이 부분은 몇 %인지 모릅니다)을 여성으로 뽑겠다는 뜻입니다. (수정: 아...생각해보니, 베이비붐 세대 교원은 대부분 남성일테니, 남성 교원 자연 감축분을 고려하면 8천명보다는 작을 수 있겠군요...).

더욱 심각한 것은, 학생 수 급감에 따라 국립대의 슬림화가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이고 이에 따라 신규 TO가 점차 줄어들고 있습니다. 즉, 신규 TO 모수가 줄어들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여성교원 %를 늘린다는 뜻은 사실상 일반 정규 TO는 많이 줄어든다는 것입니다.

안타까운 것은, 이런 시기의 여성 지원자는 혜택을 보겠지만, 2030년 이후 여성 교원 25%가 달성된 이후에는 또 당분간 여성 교원 채용 기회가 사라질 확률이 많습니다.

"공정과 공평"은 다른 개념인데 이게 동일시 되는 것 같습니다. 사회에 뒤틀어진 부분들이 있는 것은 알겠으나 이걸 너무 짧은 시간내에 바로 잡으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16

말세

부모들이 딸이라고 대학 안보내주고 그런 차별받았던 세대도 아니고
남자들처럼 강제징용도 안가고 맘편히 박사까지 하고
때마침 정부 TO 받아서 교수도 쉽게 되고
꿀 빠는 세대네요 ㅎㅎ

그거 아세요? 좀있으면 대대적으로 연구비도 여성 TO 의무 할당하라고 할겁니다. 100% 확신합니다.
연구비 지원 근거자료로 여성 교원 1인당 연구비가 남성보다 적다 이런 말도 안되는 근거를 들이밀겁니다.
지금 나이 60 넘은 노교수들까지 다 합쳐놓고 여교수 비율 산정하고, 그걸 최근 여학생 비중하고 비교하면서 여성 교원 비율이 낮네 뭐네 하는 이런 데이터 조작으로 선동하는 것처럼 말이지요.

말세입니다 말세.

 
즐겨찾기
신고
추천10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