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카페 컨텐츠

전문대학 재정난에 결국 곳간마저 허물어지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2021.10.26
전문대학의 ‘곳간’이 비고 있다. 학령인구 감소와 13년째 이어지고 있는 등록금 동결로 재정상황이 그야말로 악화일로다. 입학금 폐지와 입학정원 감축 등 대학의 재정 상황을 악화시키는 정책이 잇따르자 한계에 다다른 대학이 ‘울며 겨자 먹기’로 곳간을 헐어 쓰고 있다. 특히 전문대학은 대학 운영 재정의 상당 부분을 ‘학생 등록금’에 의존하고 있어 재정난이 더 심각하다. 교육부가 지난 8월 공개한 ‘2021년 8월 대학정보공시 분석 결과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사립전문대학의 교비회계 적립금은 2조 4923억원으로 전년(2조 5004억 원
지방사립대, 학생 충원·재정 운영 어려움 본격화…고등교육분야 정부 책임 강화해야
대학지성In&Out
2021.10.26
지방대학 위기가 회자된 지 오래다. 최근엔 ‘벚꽃 피는 순서대로 망한다“는 것도 옛말이 됐고, 동시다발로 우수수 떨어져 나갈 것이란 이야기가 사실처럼 여겨진다.지방대학 몰락의 진원지는 학령인구 감소였고, 이에 대한 대책으로 박근혜 정부 때부터 입학정원 감축을 목표로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구조조정 결과는, 지방대학을 중심으로 한 정원 감축이었고, 우리나라 사립대학은 등록금에 의존해 대학을 운영해 왔기 때문에 정원 감축에 따른 수입 감소와 재정 긴축을 감수해야 하는 상황이었다.입학정원 감소와 편입학 등 이탈자도 늘면서 2015년부터 본
서울대 교수들은 어떻게 자신의 자녀를 논문의 공저자로 만들었나
대학지성In&Out
2021.10.26
교육부의 대학 교수와 미성년 공저자 논문의 연구부정 검증이 진행 중인 가운데, 서울대 검증대상 논문 64건 가운데 22건(34%)이 무더기 연구부정 판정을 받았다. 연구부정 논문이 가장 많은 단과대학은 의과대학으로 22건 중 9건(41%)였으며, 수의과대학 4건, 치의학대학원 2건, 약학대학 1건, 자연과학대학 4건, 농업생명과학대학 1건, 사회과학대학 1건이었다.서동용의원이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이하 ‘위원회’) 결정문을 확인한 결과, 연구부정 판정을 받은 논문의 미성년 공저자들은 서울대 교수 자신의 자녀(4건)이거나 동료 서울
사립대 3곳 중 2곳, 법인 친인척 근무… 127곳은 직계자손 세습
대학저널
2021.10.26
전국 일반대, 전문대 등 사립대 법인 251개 가운데 165개 법인에서 설립자, 이사·이사장 등의 친인척이 법인 이사, 총장, 교직원 등으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계 자손이 법인 이사장, 총장, 부총장 등 주요 직책을 맡아 3대 이상 대물림한 법인도 29곳에 달했다.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은 교육부로부터 ‘사립(전문)대학 친인척 근무 현황 자료’를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권 의원에 따르면 지난 7월 기준으로 251개 법인 중 65.7%에 해당하는 165개 법인에서 설
추천 서비스
  • editage
  • NIW KOREA
  • 큐링크 입시컨설팅
  • 미국 정착의 시작! 랜딩헬프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